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 주 화재 건물 철거...스마트팜 해명 촉구"
입력 2019.04.01 (21:45) 수정 2019.04.01 (22:55)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미 착공한
제천 화재 건물 철거 작업은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 착수로
궁지에 몰리고,
최적이라던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에서도
잇따라 고배를 마신 제천시.

급기야 이상천 제천시장이
기자회견을 자처하고
'지방 자치, 균형 발전'을 강조하며,
정면돌파를 선언했습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로 제천 화재 건물
철거를 시작하겠다."

국회 차원의
제천 화재 진상 조사단 구성으로
철거가 또 미뤄질 것이라는 예상을
제천시가 뒤집었습니다.

참사 발생 16개월째.

'시민 문화 타워'를
건립하기 위해
어렵게 국비를 확보하고
소유권 이전 절차 등을 거쳐
철거 공사를 시작했기에,
내년 말 시민 문화 공간 완성을 위한
사업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것입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더는 철거를 미룰 수가 없다는
시민 여론과 장기적인 경기 침체에
한숨짓고 있는 주변 소상공인의 뜻을
더 외면할 수 없습니다."

다만, 7일까지는 현장을 보존하고
철거 이전에 영상을 남겨 두겠다고
이상천 시장은 밝혔습니다.

또, 국회 소위가
현장 조사를 원할 경우
7일 이전에 가능하다는 의사를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탈락과 관련해서도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소유 부지'라는
평가 기준이 무시되고,
1~2차 모두
영호남 특정 지역에 편중됐다며,
명확한 해명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지역 균형 발전 전략에
정면으로 배치한다는 것입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우리나라에 사는 일반인의 시각으로
균형발전, 지방분권 하겠다는 정부의 방침과 이게 맞는 건지에 대해서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는 겁니다."

가뜩이나
충북선 고속화 철도 노선과 관련해서
이른바 '제천 패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재차 불거진 제천에 대한 배려 부족,
소외 문제로
지역 사회 원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다음 주 화재 건물 철거...스마트팜 해명 촉구"
    • 입력 2019-04-01 21:45:34
    • 수정2019-04-01 22:55:17
    뉴스9(충주)
[앵커멘트]
이미 착공한
제천 화재 건물 철거 작업은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 착수로
궁지에 몰리고,
최적이라던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에서도
잇따라 고배를 마신 제천시.

급기야 이상천 제천시장이
기자회견을 자처하고
'지방 자치, 균형 발전'을 강조하며,
정면돌파를 선언했습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로 제천 화재 건물
철거를 시작하겠다."

국회 차원의
제천 화재 진상 조사단 구성으로
철거가 또 미뤄질 것이라는 예상을
제천시가 뒤집었습니다.

참사 발생 16개월째.

'시민 문화 타워'를
건립하기 위해
어렵게 국비를 확보하고
소유권 이전 절차 등을 거쳐
철거 공사를 시작했기에,
내년 말 시민 문화 공간 완성을 위한
사업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것입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더는 철거를 미룰 수가 없다는
시민 여론과 장기적인 경기 침체에
한숨짓고 있는 주변 소상공인의 뜻을
더 외면할 수 없습니다."

다만, 7일까지는 현장을 보존하고
철거 이전에 영상을 남겨 두겠다고
이상천 시장은 밝혔습니다.

또, 국회 소위가
현장 조사를 원할 경우
7일 이전에 가능하다는 의사를
통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탈락과 관련해서도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소유 부지'라는
평가 기준이 무시되고,
1~2차 모두
영호남 특정 지역에 편중됐다며,
명확한 해명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지역 균형 발전 전략에
정면으로 배치한다는 것입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우리나라에 사는 일반인의 시각으로
균형발전, 지방분권 하겠다는 정부의 방침과 이게 맞는 건지에 대해서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는 겁니다."

가뜩이나
충북선 고속화 철도 노선과 관련해서
이른바 '제천 패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재차 불거진 제천에 대한 배려 부족,
소외 문제로
지역 사회 원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