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림책 할머니들', 인세 전액 장학금 기탁
입력 2019.04.01 (21:46) 수정 2019.04.01 (21:47) 순천
늦깎이 작가로 데뷔한
순천 그림책 할머니들이
도서 판매로 받은 인세를
장학금으로 기탁했습니다.
지난 2월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라는 제목의
그림책을 낸 할머니들은 오늘
인세로 받은 5백만 원 전액을
장학금으로 써 달라며
순천시에 전달했습니다.
그림책 할머니들은 지난해 4월
순천그림책도서관에서 운영하는
한글 작문교실에 참여해 글과 그림을 배운 뒤
자신들의 삶의 이야기를 작품화했고
출판사의 제안으로 책을 냈습니다.(끝)
  • '그림책 할머니들', 인세 전액 장학금 기탁
    • 입력 2019-04-01 21:46:56
    • 수정2019-04-01 21:47:53
    순천
늦깎이 작가로 데뷔한
순천 그림책 할머니들이
도서 판매로 받은 인세를
장학금으로 기탁했습니다.
지난 2월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라는 제목의
그림책을 낸 할머니들은 오늘
인세로 받은 5백만 원 전액을
장학금으로 써 달라며
순천시에 전달했습니다.
그림책 할머니들은 지난해 4월
순천그림책도서관에서 운영하는
한글 작문교실에 참여해 글과 그림을 배운 뒤
자신들의 삶의 이야기를 작품화했고
출판사의 제안으로 책을 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