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산인의 날, 어촌 회생 방안 논의
입력 2019.04.01 (22:10) 수정 2019.04.01 (23:22)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은
수산인의 날입니다만,
동해안을 비롯한 전국의 어촌은
어자원 감소와 인구 고령화 등으로
소멸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수산인의 날을 맞아
동해시에서
어촌을 되살릴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박하얀 기잡니다.



[리포트]

문어를 주로 잡는
동해시의 한 어촌마을입니다.

문어잡이가 신통치 않아
최근 3년 새 어획량은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같은 어획량 감소는
어업인 감소로 이어져...

강원도 어촌계 5곳 중 한 곳은
계원이 20명 미만이고,
강릉 남항진과 양양 후진은
각각 10명에 불과합니다.

김상만/동해 어달어촌계장
어촌계원도 2,3년 전만해도 50명 이상씩 됐는데 요즘은 줄어서 32명 이렇게 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획량을 늘리기 위해선
현재로선 어린 물고기 방류가 최선인 상황.

오늘 수산인의 날을 맞아,
어민들은 3-4년 뒤 고소득을 기대하며
뚝지 치어 70만 마리가
묵호 앞바다에 방류했습니다.

권대인/ 묵호어촌계장
자원이 고갈돼서 너무 힘들고 앞으로 방류사업이 많이 돼서 어업인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소멸 위기를 맞은 어촌 회생을 위한
전문가 조언도 이어졌습니다.

어촌 정주 환경 개선과
지원책 강화 등으로
귀어를 적극 유도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는
동해 어달항과 고성 반암항 등
전국 300개 항포구를
시범 사업지로 선정해,
어촌 회생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앞으로 더 많은 강원도의 낙후된 어촌 어항들이 뉴딜 300 사업으로 발전하길 빌겠습니다.

전국 수산인의 화합을 다지는
수산인의 날이었지만,
날로 침체되는 수산업과 어촌에 대한
대책 마련을 함께 고민하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박하얀입니다. (끝)
  • 수산인의 날, 어촌 회생 방안 논의
    • 입력 2019-04-01 22:10:52
    • 수정2019-04-01 23:22:05
    뉴스9(춘천)
[앵커멘트]


오늘은
수산인의 날입니다만,
동해안을 비롯한 전국의 어촌은
어자원 감소와 인구 고령화 등으로
소멸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수산인의 날을 맞아
동해시에서
어촌을 되살릴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박하얀 기잡니다.



[리포트]

문어를 주로 잡는
동해시의 한 어촌마을입니다.

문어잡이가 신통치 않아
최근 3년 새 어획량은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같은 어획량 감소는
어업인 감소로 이어져...

강원도 어촌계 5곳 중 한 곳은
계원이 20명 미만이고,
강릉 남항진과 양양 후진은
각각 10명에 불과합니다.

김상만/동해 어달어촌계장
어촌계원도 2,3년 전만해도 50명 이상씩 됐는데 요즘은 줄어서 32명 이렇게 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획량을 늘리기 위해선
현재로선 어린 물고기 방류가 최선인 상황.

오늘 수산인의 날을 맞아,
어민들은 3-4년 뒤 고소득을 기대하며
뚝지 치어 70만 마리가
묵호 앞바다에 방류했습니다.

권대인/ 묵호어촌계장
자원이 고갈돼서 너무 힘들고 앞으로 방류사업이 많이 돼서 어업인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소멸 위기를 맞은 어촌 회생을 위한
전문가 조언도 이어졌습니다.

어촌 정주 환경 개선과
지원책 강화 등으로
귀어를 적극 유도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는
동해 어달항과 고성 반암항 등
전국 300개 항포구를
시범 사업지로 선정해,
어촌 회생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
앞으로 더 많은 강원도의 낙후된 어촌 어항들이 뉴딜 300 사업으로 발전하길 빌겠습니다.

전국 수산인의 화합을 다지는
수산인의 날이었지만,
날로 침체되는 수산업과 어촌에 대한
대책 마련을 함께 고민하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박하얀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