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형 일자리' 앞으로 논의는?
입력 2019.04.01 (22:23) 수정 2019.04.01 (23:0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새 주인을 맞을 예정인 가운데,
이제 '군산형 일자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 이르기까지
무려 4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군산은
지엠 군산공장 매각이
원활하게 이뤄지면,
상대적으로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요.
앞으로 논의의 방향을,
한주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두 차례 결렬된 뒤
어렵게 협상이 타결된
'광주형 일자리'.

하지만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낮은 임금의 일자리를 만들어
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한다며
여전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를
논의하는 데에도
적지 않은 여파가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임금뿐 아니라
적정 근로시간, 원-하청 관계 개혁,
노사 책임 경영 등을
폭넓고 투명하게
다뤄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녹취]
고영삼/광주 경실련 사무처장
"협약이 공개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부분을 먼저 갖춰야 한다고 봅니다. 광주의 경우도 그런 부분이 노출되지 않고 숨겨진다는
그런 부분 때문에 (어려웠습니다.)"


전라북도와 군산시가
중재자 입장에서
사측과 노동자 등
이해 당사자의 양보와 합의를
이끌어내야 합니다.

[인터뷰]
서지만/군산 경실련 집행위원장
"중재자 역할로만 만족했으면 좋겠고요. 이 기업들이 올 때 가장 어려웠던 점, 이 기업들이 미래지향적으로 갈 때 가장 필요한 점을 지원하고 도와줘야 하고요."

지엠 군산공장 인수 업체들이
안정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판로 확보 등에 대한 검토도 필요합니다.

군산형 일자리가
지역 상생형 일자리로 거듭나려면
무엇보다 노사민정이 머리를 맞대고
생산적인 논의의 장을 마련해야 합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 '군산형 일자리' 앞으로 논의는?
    • 입력 2019-04-01 22:23:11
    • 수정2019-04-01 23:07:50
    뉴스9(전주)
[앵커멘트]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새 주인을 맞을 예정인 가운데,
이제 '군산형 일자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 이르기까지
무려 4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군산은
지엠 군산공장 매각이
원활하게 이뤄지면,
상대적으로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요.
앞으로 논의의 방향을,
한주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두 차례 결렬된 뒤
어렵게 협상이 타결된
'광주형 일자리'.

하지만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낮은 임금의 일자리를 만들어
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한다며
여전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군산형 일자리를
논의하는 데에도
적지 않은 여파가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임금뿐 아니라
적정 근로시간, 원-하청 관계 개혁,
노사 책임 경영 등을
폭넓고 투명하게
다뤄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녹취]
고영삼/광주 경실련 사무처장
"협약이 공개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부분을 먼저 갖춰야 한다고 봅니다. 광주의 경우도 그런 부분이 노출되지 않고 숨겨진다는
그런 부분 때문에 (어려웠습니다.)"


전라북도와 군산시가
중재자 입장에서
사측과 노동자 등
이해 당사자의 양보와 합의를
이끌어내야 합니다.

[인터뷰]
서지만/군산 경실련 집행위원장
"중재자 역할로만 만족했으면 좋겠고요. 이 기업들이 올 때 가장 어려웠던 점, 이 기업들이 미래지향적으로 갈 때 가장 필요한 점을 지원하고 도와줘야 하고요."

지엠 군산공장 인수 업체들이
안정적으로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판로 확보 등에 대한 검토도 필요합니다.

군산형 일자리가
지역 상생형 일자리로 거듭나려면
무엇보다 노사민정이 머리를 맞대고
생산적인 논의의 장을 마련해야 합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