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립유치원 확대 속도 낸다
입력 2019.04.01 (16:10) 수정 2019.04.02 (09:56)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 달(3월) 일부 사립유치원들이 개학을 연기해 학부모들이 불편을 겪는 등 비난이 거셌는데요,

전국에서 사립유치원 비율이 가장 높은 부산에서 유치원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공립유치원을 확대하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달(3월) 새롭게 문을 연 부산의 한 공립유치원입니다. 초등학교에 딸린 병설 유치원으로 4개 반에 정원 90명을 모두 채웠습니다.

최근 사립유치원 개학 연기 사태 등을 겪은 학부모들도 공립유치원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높습니다.

박정언 공립유치원생 학부모[인터뷰]
"주변 분들도 되게 축하한다 말도 해주시고, 보내는 입장에서 신뢰도 가고 아이가 안정적으로 다니는 것 같아서..."

이같은 공립유치원이 지난 달(3월) 4개가 신규로 설립됐고 오는 9월에도 6개가 추가됩니다.

또 기존 20개 공립유치원은 22개 반을 늘려 원생을 더 모집했습니다.

<기자 MIC>이런 공립 병설유치원 외에도 일반 사립유치원을 부산시교육청이 매입해 공립유치원으로 전환하는 사업이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단독 건물로 6학급 이상을 갖춘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오는 12일까지 매입 신청을 받아 최종 5개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이런 매입형유치원은 지난해(2018년) 서울에서 처음 시작됐는데 부산에서도 내년 3월 정식 개원합니다.

천정숙 부산시교육청[인터뷰]지원과장
"공립유치원 선호도가 높으나 부지확보가 어려운 지역,단설유치원 미설치 지역, 저소득층 밀집지역을 우선으로 선정을 하고..."

사립유치원이 많은 부산은 현재 공립유치원 취원율이 17.6%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부산시교육청은 내년에도 6개 공립유치원을 신설하고, 매입형유치원도 추가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로 높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 공립유치원 확대 속도 낸다
    • 입력 2019-04-02 01:13:56
    • 수정2019-04-02 09:56:44
    뉴스9(부산)
[앵커멘트]

지난 달(3월) 일부 사립유치원들이 개학을 연기해 학부모들이 불편을 겪는 등 비난이 거셌는데요,

전국에서 사립유치원 비율이 가장 높은 부산에서 유치원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공립유치원을 확대하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달(3월) 새롭게 문을 연 부산의 한 공립유치원입니다. 초등학교에 딸린 병설 유치원으로 4개 반에 정원 90명을 모두 채웠습니다.

최근 사립유치원 개학 연기 사태 등을 겪은 학부모들도 공립유치원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높습니다.

박정언 공립유치원생 학부모[인터뷰]
"주변 분들도 되게 축하한다 말도 해주시고, 보내는 입장에서 신뢰도 가고 아이가 안정적으로 다니는 것 같아서..."

이같은 공립유치원이 지난 달(3월) 4개가 신규로 설립됐고 오는 9월에도 6개가 추가됩니다.

또 기존 20개 공립유치원은 22개 반을 늘려 원생을 더 모집했습니다.

<기자 MIC>이런 공립 병설유치원 외에도 일반 사립유치원을 부산시교육청이 매입해 공립유치원으로 전환하는 사업이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단독 건물로 6학급 이상을 갖춘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오는 12일까지 매입 신청을 받아 최종 5개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이런 매입형유치원은 지난해(2018년) 서울에서 처음 시작됐는데 부산에서도 내년 3월 정식 개원합니다.

천정숙 부산시교육청[인터뷰]지원과장
"공립유치원 선호도가 높으나 부지확보가 어려운 지역,단설유치원 미설치 지역, 저소득층 밀집지역을 우선으로 선정을 하고..."

사립유치원이 많은 부산은 현재 공립유치원 취원율이 17.6%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부산시교육청은 내년에도 6개 공립유치원을 신설하고, 매입형유치원도 추가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로 높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