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 청년 화제
입력 2019.04.12 (12:51) 수정 2019.04.12 (13: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손가락으로 펜을 돌리는 '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도쿄에서 한 달에 한번 열리는 펜 돌리기 강좌.

여기에 '신'이라 불리는 남성이 있습니다.

[강좌 참가자 : "노력해도 따라갈 수 없어요. (넘을 수 없는 벽이죠)."]

대학생인 24살의 메노와 씨.

500종류 이상의 기술을 보유한 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입니다.

12년째 펜을 돌리고 있다는 메노와 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주변 친구들이 펜을 돌리는 모습을 보고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메노와/'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 : "남에게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어서 처음 본 순간부터 지고 싶지 않았어요."]

지금 전 세계 젊은이들이 인터넷상에서 서로 기술을 겨루고 있는데요.

인터넷에 올라온 동영상을 대상으로 세계 대회가 열려, 4년 전 메노와 씨가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습니다.

[폴/프랑스 참가자 : "그의 펜 돌리기에는 미학이 있어요. 펜을 돌리기 위해 태어난 남자입니다."]

메노와 씨는 시판하는 펜을 본인 손에 맞게 개조해서 사용하는데, 요즘도 길거리를 다니면서 끊임없이 연습합니다.
  • 일본, ‘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 청년 화제
    • 입력 2019-04-12 12:51:32
    • 수정2019-04-12 13:53:56
    뉴스 12
[앵커]

손가락으로 펜을 돌리는 '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리포트]

도쿄에서 한 달에 한번 열리는 펜 돌리기 강좌.

여기에 '신'이라 불리는 남성이 있습니다.

[강좌 참가자 : "노력해도 따라갈 수 없어요. (넘을 수 없는 벽이죠)."]

대학생인 24살의 메노와 씨.

500종류 이상의 기술을 보유한 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입니다.

12년째 펜을 돌리고 있다는 메노와 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주변 친구들이 펜을 돌리는 모습을 보고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메노와/'펜 돌리기' 세계 챔피언 : "남에게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어서 처음 본 순간부터 지고 싶지 않았어요."]

지금 전 세계 젊은이들이 인터넷상에서 서로 기술을 겨루고 있는데요.

인터넷에 올라온 동영상을 대상으로 세계 대회가 열려, 4년 전 메노와 씨가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습니다.

[폴/프랑스 참가자 : "그의 펜 돌리기에는 미학이 있어요. 펜을 돌리기 위해 태어난 남자입니다."]

메노와 씨는 시판하는 펜을 본인 손에 맞게 개조해서 사용하는데, 요즘도 길거리를 다니면서 끊임없이 연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