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한미 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과 관계 훌륭…3차 북미 정상회담 좋을 것”
입력 2019.04.14 (06:00) 수정 2019.04.14 (13: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북미정상회담 언급에 양측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정상회담은 좋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두 지도자의 관계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의 언급에 동의한다며 관계가 훌륭하다고 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연설내용이 알려진 지 약 13시간 여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화답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자신과의 관계가 아주 좋다고 했는데, 여기에 동의한다면서 엑설런트, 훌륭하다는 말이 더 정확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했습니다.

북미 양측이 서로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는데 동의한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세 번째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밝힌 뒤 이어진 언급입니다.

[트럼프/美 대통령/12일 한미정상회담 : "3차 정상회담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단계적으로 접근해야합니다. 서두르지 않겠습니다. 서둘러 하겠다고 한 적 없습니다. 단계적으로 나갈 것입니다."]

한미 정상회담에선 3차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서두르지 않겠다는데 중점을 뒀다면 이번엔 북미양측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할 수 있다는 측면을 들어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고 밝힌 점이 다릅니다.

이어 북한은 김 위원장의 지도아래 엄청난 성장과, 경제적 성공·부에 대한 굉장한 잠재력이 있다고 했습니다.

곧 핵무기와 제재가 없어지는 날이와서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국가가 되는 것을 보기 원한다고 했습니다.

두 개의 트윗에 나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일단 비판적인 말이 없습니다.

비핵화와 제재문제도 무엇이 먼저라고 조건을 달지 않고 동시에 언급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정상회담에 조건을 단 것과 차이가 있습니다.

조건과 별개로 북미 두 지도자가 일단 3차 정상회담 필요성에는 공감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양측의 입장차가 아직 큰 만큼 바로 실무협상 등이 이뤄지기 보다 두 정상간 편지 교환부터 시작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트럼프 “김정은과 관계 훌륭…3차 북미 정상회담 좋을 것”
    • 입력 2019-04-14 06:02:27
    • 수정2019-04-14 13:45:27
    뉴스광장 1부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북미정상회담 언급에 양측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정상회담은 좋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두 지도자의 관계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의 언급에 동의한다며 관계가 훌륭하다고 했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연설내용이 알려진 지 약 13시간 여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화답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자신과의 관계가 아주 좋다고 했는데, 여기에 동의한다면서 엑설런트, 훌륭하다는 말이 더 정확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했습니다.

북미 양측이 서로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는데 동의한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세 번째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밝힌 뒤 이어진 언급입니다.

[트럼프/美 대통령/12일 한미정상회담 : "3차 정상회담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단계적으로 접근해야합니다. 서두르지 않겠습니다. 서둘러 하겠다고 한 적 없습니다. 단계적으로 나갈 것입니다."]

한미 정상회담에선 3차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서두르지 않겠다는데 중점을 뒀다면 이번엔 북미양측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할 수 있다는 측면을 들어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고 밝힌 점이 다릅니다.

이어 북한은 김 위원장의 지도아래 엄청난 성장과, 경제적 성공·부에 대한 굉장한 잠재력이 있다고 했습니다.

곧 핵무기와 제재가 없어지는 날이와서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국가가 되는 것을 보기 원한다고 했습니다.

두 개의 트윗에 나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일단 비판적인 말이 없습니다.

비핵화와 제재문제도 무엇이 먼저라고 조건을 달지 않고 동시에 언급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정상회담에 조건을 단 것과 차이가 있습니다.

조건과 별개로 북미 두 지도자가 일단 3차 정상회담 필요성에는 공감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양측의 입장차가 아직 큰 만큼 바로 실무협상 등이 이뤄지기 보다 두 정상간 편지 교환부터 시작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