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한미 정상회담
조선신보 “北 제재해제 제기 않으면 美 다른 행동조치 보여야”
입력 2019.04.14 (13:49) 수정 2019.04.14 (13:54)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 해제 문제 따위에는 이제 더는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한 가운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미국의 '다른 행동조치'가 필요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오늘(14일) '시정연설에서 천명된 사회주의강국 건설 구상'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한이 제재해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다른 행동조치로 저들의 적대시 정책 철회 의지와 관계개선 의지, 비핵화 의지를 증명해 보이지 않으면 안 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신보는 북한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핵전쟁 위협을 없애 나가는 군사분야 조치'는 미국에 아직 부담스러울 것으로 보고 유엔 제재의 부분 해제를 영변 핵시설 폐기의 상응조치로 제안했다고 상기하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자력갱생에 기초하여 경제부흥을 실현하는 기구체계와 사업체계를 정비"했다면서 '미국과의 대치는 어차피 장기성을 띠게 되어 있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은 "수세적 방어가 아닌 완강한 공격전의 사상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또 "적대세력의 제재돌풍을 참고 견뎌내자는 것이 아니라 이를 정면으로 맞받아 단호히 분쇄해 버려야 한다는 것이 최고 영도자의 구상이며 결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이틀째 회의 시정연설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을 다시 해 볼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제재 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신보 “北 제재해제 제기 않으면 美 다른 행동조치 보여야”
    • 입력 2019-04-14 13:49:26
    • 수정2019-04-14 13:54:25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정연설을 통해 "제재 해제 문제 따위에는 이제 더는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한 가운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미국의 '다른 행동조치'가 필요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오늘(14일) '시정연설에서 천명된 사회주의강국 건설 구상'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한이 제재해제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다른 행동조치로 저들의 적대시 정책 철회 의지와 관계개선 의지, 비핵화 의지를 증명해 보이지 않으면 안 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신보는 북한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핵전쟁 위협을 없애 나가는 군사분야 조치'는 미국에 아직 부담스러울 것으로 보고 유엔 제재의 부분 해제를 영변 핵시설 폐기의 상응조치로 제안했다고 상기하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자력갱생에 기초하여 경제부흥을 실현하는 기구체계와 사업체계를 정비"했다면서 '미국과의 대치는 어차피 장기성을 띠게 되어 있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은 "수세적 방어가 아닌 완강한 공격전의 사상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또 "적대세력의 제재돌풍을 참고 견뎌내자는 것이 아니라 이를 정면으로 맞받아 단호히 분쇄해 버려야 한다는 것이 최고 영도자의 구상이며 결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이틀째 회의 시정연설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을 다시 해 볼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제재 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