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박근혜 청와대에 ‘세월호 특조위 방해 여론전’ 제안”
입력 2019.04.14 (14:20) 수정 2019.04.14 (14:25) 사회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당국이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활동한 인사들을 반정부성향으로 규정하고, 이들의 활동을 방해하는 여론전을 청와대에 직접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최근 세월호 특조위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불법 사찰 문건 등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경찰청 정보국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세월호 특조위에 대한 동향파악 결과 등을 담아 청와대에 보고한 보고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보고서에는 "진보성향 위원들이 조사대상 선정 등에 주도권을 잡을 경우 정부 책임자 고발 등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보수언론과 법조계 원로 등을 통해 정부 입장을 대변하고 좌파 진영의 특조위 개입 시도에 대한 우려의 여론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검찰은 또, 세월호특별법 개정과정에서 당시 여당 측 위원과 보수단체 등을 통해 이석태 특조위원장의 조직운영에 반대 여론을 조성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당시 정보 경찰 주도로 이석태 특조위원장이 진보 인사를 영입할 것으로 보고, 청와대에 이를 방해하는 여론전을 제안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한 혐의로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김영석 전 해수부 장관 등이 기소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박근혜 청와대에 ‘세월호 특조위 방해 여론전’ 제안”
    • 입력 2019-04-14 14:20:26
    • 수정2019-04-14 14:25:45
    사회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당국이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활동한 인사들을 반정부성향으로 규정하고, 이들의 활동을 방해하는 여론전을 청와대에 직접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최근 세월호 특조위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불법 사찰 문건 등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경찰청 정보국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세월호 특조위에 대한 동향파악 결과 등을 담아 청와대에 보고한 보고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보고서에는 "진보성향 위원들이 조사대상 선정 등에 주도권을 잡을 경우 정부 책임자 고발 등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보수언론과 법조계 원로 등을 통해 정부 입장을 대변하고 좌파 진영의 특조위 개입 시도에 대한 우려의 여론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검찰은 또, 세월호특별법 개정과정에서 당시 여당 측 위원과 보수단체 등을 통해 이석태 특조위원장의 조직운영에 반대 여론을 조성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당시 정보 경찰 주도로 이석태 특조위원장이 진보 인사를 영입할 것으로 보고, 청와대에 이를 방해하는 여론전을 제안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한 혐의로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김영석 전 해수부 장관 등이 기소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