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주중대사관 ‘나’등급으로 하향 조정…“대기오염 반영”
입력 2019.04.14 (15:01) 정치
외교부가 중국 베이징 소재 주중대사관 등급을 지난해 '가'급에서 '나'급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외교부는 오늘(14일) "최근 대기오염 등 생활여건 악화를 반영해 작년 10월에 주중대사관의 등급을 '나' 등급으로 조정했다"면서 "지난 2월에 부임한 직원부터 개정된 규정이 적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치안과 기후 등 전반적인 생활 환경을 고려해 재외공관을 '가'부터 '라'까지 4등급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해외 근무자 처우 및 순환근무 원칙 적용 등 인사관리를 위해 국제기구의 생활환경 평가 등을 감안해 근무 국가별 등급을 지정운영하며, 이는 정무적 중요성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중·일·러 4강 공관 중 일부는 생활 여건에 따라 다급으로 지정해 운영하는 곳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는 또 "현재 가1급 공관 구분은 운영하지 않으며, 직원들이 공관 배정 시 업무상 수요와 함께 외국어능력이나 전문분야 등 직원들의 특기를 우선 고려해 효율적 인력배치를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외교부, 주중대사관 ‘나’등급으로 하향 조정…“대기오염 반영”
    • 입력 2019-04-14 15:01:18
    정치
외교부가 중국 베이징 소재 주중대사관 등급을 지난해 '가'급에서 '나'급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외교부는 오늘(14일) "최근 대기오염 등 생활여건 악화를 반영해 작년 10월에 주중대사관의 등급을 '나' 등급으로 조정했다"면서 "지난 2월에 부임한 직원부터 개정된 규정이 적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치안과 기후 등 전반적인 생활 환경을 고려해 재외공관을 '가'부터 '라'까지 4등급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해외 근무자 처우 및 순환근무 원칙 적용 등 인사관리를 위해 국제기구의 생활환경 평가 등을 감안해 근무 국가별 등급을 지정운영하며, 이는 정무적 중요성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중·일·러 4강 공관 중 일부는 생활 여건에 따라 다급으로 지정해 운영하는 곳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는 또 "현재 가1급 공관 구분은 운영하지 않으며, 직원들이 공관 배정 시 업무상 수요와 함께 외국어능력이나 전문분야 등 직원들의 특기를 우선 고려해 효율적 인력배치를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