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 “침묵과 혼자 되는 것 두려워말라”…10대 스마트폰 중독 경고
입력 2019.04.14 (17:27) 수정 2019.04.14 (17:32)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탈리아 10대 청소년들을 만난 자리에서 거듭 스마트폰에 중독돼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고 dpa통신이 14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교황은 전날 교황청에서 로마 비스콘티 국립 고교 학생들을 만난 자리에서 "스마트폰은 큰 도움을 주고 위대한 발전이며 사용해야 할 물건이지만 스마트폰의 노예가 되면 자유를 잃게 된다"며 학생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교황은 또 청소년들에게 "침묵과 혼자 있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며 "물론 늘 혼자 있는 게 여러분에게 좋은 건 아니기 때문에 그럴 필요는 없지만, 여러분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충고했습니다.

교황은 2017년에도 미사 때 스마트폰에 대해 언급하며 신자들은 물론 많은 성직자조차 종교적 의식을 행하는 시간에도 스마트폰을 붙잡고 있는 것은 매우 슬픈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교황은 "미사는 쇼가 아니다"라며 마음을 들어 올려야지 사진을 찍으려고 스마트폰을 들어 올려서는 안된다고 성직자들이 설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교황 “침묵과 혼자 되는 것 두려워말라”…10대 스마트폰 중독 경고
    • 입력 2019-04-14 17:27:14
    • 수정2019-04-14 17:32:57
    국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탈리아 10대 청소년들을 만난 자리에서 거듭 스마트폰에 중독돼서는 안 된다고 충고했다고 dpa통신이 14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교황은 전날 교황청에서 로마 비스콘티 국립 고교 학생들을 만난 자리에서 "스마트폰은 큰 도움을 주고 위대한 발전이며 사용해야 할 물건이지만 스마트폰의 노예가 되면 자유를 잃게 된다"며 학생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교황은 또 청소년들에게 "침묵과 혼자 있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며 "물론 늘 혼자 있는 게 여러분에게 좋은 건 아니기 때문에 그럴 필요는 없지만, 여러분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충고했습니다.

교황은 2017년에도 미사 때 스마트폰에 대해 언급하며 신자들은 물론 많은 성직자조차 종교적 의식을 행하는 시간에도 스마트폰을 붙잡고 있는 것은 매우 슬픈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교황은 "미사는 쇼가 아니다"라며 마음을 들어 올려야지 사진을 찍으려고 스마트폰을 들어 올려서는 안된다고 성직자들이 설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