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훼손 비양도 흑염소 전량 폐기 처분
입력 2019.04.14 (18:02) 수정 2019.04.14 (18:03) 제주
환경 훼손 등으로 골칫덩이였던
비양도 흑염소가 모두 사라졌습니다.
제주시는
최근 비양도에서 사육중인
흑염소 203마리를 포획해
전량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양도에 흑염소가 들어온 것은
40여 년 전으로
200여마리로 늘어나면서
비양도 식생을 훼손했고,
올해 초부터는 규열균 감염 사실이 확인되며,
도태하기로 결정났습니다.
  • 환경훼손 비양도 흑염소 전량 폐기 처분
    • 입력 2019-04-14 18:02:02
    • 수정2019-04-14 18:03:05
    제주
환경 훼손 등으로 골칫덩이였던
비양도 흑염소가 모두 사라졌습니다.
제주시는
최근 비양도에서 사육중인
흑염소 203마리를 포획해
전량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양도에 흑염소가 들어온 것은
40여 년 전으로
200여마리로 늘어나면서
비양도 식생을 훼손했고,
올해 초부터는 규열균 감염 사실이 확인되며,
도태하기로 결정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