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미선 보고서’ 시한 오늘 만료…여야 ‘강대강 대치’ 고조
입력 2019.04.15 (06:27) 수정 2019.04.15 (06: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기한이 오늘인데, 청와대는 임명강행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적극 방어'로 돌아섰고, 한국당은 조국 수석을 겨냥하면서 여야간 대치는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오늘까지 이미선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이 후보자 부부의 주식보유와 투자과정에 불법적 요소가 없는 만큼 결격사유도 없다는 겁니다.

수세였던 민주당도 '신중론'에서 '적극 대응'으로 기조를 바꿨습니다.

한국당을 향해 '도 넘는 정치공세', "작전세력이 따로 없다"며 맞불을 놨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없이 자유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을러대고 있습니다."]

범여권의 기류 변화도 감지됩니다.

'자진 사퇴' 당론을 내놨던 평화당은 오늘 최고위에서 내부 의견을 다시 모을 방침입니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오늘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이 후보자 부부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 후보자 남편에게서 '맞짱 토론' 제안을 받은 주광덕 의원은 조국 민정수석에게 공개토론을 역제안했습니다.

인사검증 총책임자가 직접 나서라는 겁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이미선 후보자 남편 뒤에 숨어 카톡질을 할 때가 아니라 국민들 앞에 당당히 나와 저와 맞짱 토론을 하기를 제안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오늘 한국당과 별개로 이 후보자 부부의 불법 주식거래 의혹에 대해 금융위원회 조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이미선 보고서’ 시한 오늘 만료…여야 ‘강대강 대치’ 고조
    • 입력 2019-04-15 06:28:34
    • 수정2019-04-15 06:42:47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기한이 오늘인데, 청와대는 임명강행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적극 방어'로 돌아섰고, 한국당은 조국 수석을 겨냥하면서 여야간 대치는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오늘까지 이미선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이 후보자 부부의 주식보유와 투자과정에 불법적 요소가 없는 만큼 결격사유도 없다는 겁니다.

수세였던 민주당도 '신중론'에서 '적극 대응'으로 기조를 바꿨습니다.

한국당을 향해 '도 넘는 정치공세', "작전세력이 따로 없다"며 맞불을 놨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없이 자유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을러대고 있습니다."]

범여권의 기류 변화도 감지됩니다.

'자진 사퇴' 당론을 내놨던 평화당은 오늘 최고위에서 내부 의견을 다시 모을 방침입니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오늘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이 후보자 부부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 후보자 남편에게서 '맞짱 토론' 제안을 받은 주광덕 의원은 조국 민정수석에게 공개토론을 역제안했습니다.

인사검증 총책임자가 직접 나서라는 겁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이미선 후보자 남편 뒤에 숨어 카톡질을 할 때가 아니라 국민들 앞에 당당히 나와 저와 맞짱 토론을 하기를 제안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오늘 한국당과 별개로 이 후보자 부부의 불법 주식거래 의혹에 대해 금융위원회 조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