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 명 이상 뽑겠다”…신세계·LG는 약속 지켰을까?
입력 2019.04.15 (07:17) 수정 2019.04.15 (07: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년 전 신세계와 LG 그룹 경영진은 정부에 만 명 이상씩 채용하겠다, 이렇게 공언했는데요.

1년이 지나 살펴보니 주요 계열사에서는 오히려 직원이 줄었습니다.

신세계는 아니다, 소규모 계열사까지 하면 전체적으로는 늘었다고 반박했는데, 신규채용 절반 이상은 커피 체인점에서 했다고 합니다.

박대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당시 경제부총리를 만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매년 만 명씩 채용하겠다고 계획을 밝히자, 기획재정부는 보도자료까지 냅니다.

약속은 지켜졌을까?

공시 대상인 신세계 계열사 12곳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는 1년 전에 비해 단지 45명만 늘었을 뿐입니다.

구본준 LG 부회장도 1년여 전, "1년간 만 명을 새로 뽑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공시한 LG 계열사 20곳의 직원 수는 1년 전보다 800여 명 줄었습니다.

두 그룹 모두 주요 계열사 직원 수가 거의 늘지 않았거나 오히려 줄어든 것입니다.

[박주근/CEO스코어 대표 : "공시되지 않은 기업들은 굉장히 소규모 기업이거나 직원 수가 적다고 봐야죠."]

이에 대해 신세계는 그룹 전체로는 "만 5천 명을 신규 채용했다" 고 밝혔습니다.

구체적 내역을 물었더니 채용 절반인 7천여 명은 커피 체인점이라고 합니다.

또 여기서 이직이 잦아 전체적으론 3천여명 늘었다는 겁니다.

LG도 " 만 명을 뽑긴 했지만 주요 계열사의 정리해고 때문에 채용만큼 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3년간 4만 명 채용"을 약속한 삼성도 공시 기준으론 4천 7백여 명 증가에 그쳤습니다.

"5년간 4만 5천 명 채용"을 밝힌 현대차 역시 늘어난 직원 수는 적습니다.

[박상인/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 "재벌 총수들의 정권 초기 일자리 약속이라는 것은 결코 믿을 수 있는 약속이 아니고, 정치적 동기로 이루어진다는 거는 더더구나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정부나 기업이 채용 숫자만 늘리기보다 산업 혁신과 일자리의 질을 높이는데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만 명 이상 뽑겠다”…신세계·LG는 약속 지켰을까?
    • 입력 2019-04-15 07:20:04
    • 수정2019-04-15 07:31:58
    뉴스광장
[앵커]

1년 전 신세계와 LG 그룹 경영진은 정부에 만 명 이상씩 채용하겠다, 이렇게 공언했는데요.

1년이 지나 살펴보니 주요 계열사에서는 오히려 직원이 줄었습니다.

신세계는 아니다, 소규모 계열사까지 하면 전체적으로는 늘었다고 반박했는데, 신규채용 절반 이상은 커피 체인점에서 했다고 합니다.

박대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당시 경제부총리를 만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매년 만 명씩 채용하겠다고 계획을 밝히자, 기획재정부는 보도자료까지 냅니다.

약속은 지켜졌을까?

공시 대상인 신세계 계열사 12곳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는 1년 전에 비해 단지 45명만 늘었을 뿐입니다.

구본준 LG 부회장도 1년여 전, "1년간 만 명을 새로 뽑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공시한 LG 계열사 20곳의 직원 수는 1년 전보다 800여 명 줄었습니다.

두 그룹 모두 주요 계열사 직원 수가 거의 늘지 않았거나 오히려 줄어든 것입니다.

[박주근/CEO스코어 대표 : "공시되지 않은 기업들은 굉장히 소규모 기업이거나 직원 수가 적다고 봐야죠."]

이에 대해 신세계는 그룹 전체로는 "만 5천 명을 신규 채용했다" 고 밝혔습니다.

구체적 내역을 물었더니 채용 절반인 7천여 명은 커피 체인점이라고 합니다.

또 여기서 이직이 잦아 전체적으론 3천여명 늘었다는 겁니다.

LG도 " 만 명을 뽑긴 했지만 주요 계열사의 정리해고 때문에 채용만큼 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3년간 4만 명 채용"을 약속한 삼성도 공시 기준으론 4천 7백여 명 증가에 그쳤습니다.

"5년간 4만 5천 명 채용"을 밝힌 현대차 역시 늘어난 직원 수는 적습니다.

[박상인/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 "재벌 총수들의 정권 초기 일자리 약속이라는 것은 결코 믿을 수 있는 약속이 아니고, 정치적 동기로 이루어진다는 거는 더더구나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정부나 기업이 채용 숫자만 늘리기보다 산업 혁신과 일자리의 질을 높이는데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