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집 원생 학대 전 보육교사에 벌금 3백만 원 선고
입력 2019.04.15 (08:00) 뉴스광장(광주)

  광주지법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는 어린이집 원생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전 보육교사 26살 A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6월4일 오전 10시30분쯤 지역 한 어린이집 교실에서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인 원생을 밀치고 때리려하는 등  



1달여 동안 총 131회에 걸쳐 원생 6명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어린이집 원생 학대 전 보육교사에 벌금 3백만 원 선고
    • 입력 2019-04-15 08:00:31
    뉴스광장(광주)

  광주지법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는 어린이집 원생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전 보육교사 26살 A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6월4일 오전 10시30분쯤 지역 한 어린이집 교실에서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인 원생을 밀치고 때리려하는 등  



1달여 동안 총 131회에 걸쳐 원생 6명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