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사도 못 가요”…깡통 전세 속출에 세입자 ‘속앓이’
입력 2019.04.15 (12:36) 수정 2019.04.15 (12:4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이후 비수도권에서 집값이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특히 조선업 경기가 침체된 경남지역이 대표적인데요.

이른바 깡통전세가 속출하면서 세입자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입니다.

아파트 7개 동 가운데 2개 동 150여 가구를 개인 임대사업자 1명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임대사업자가 지난해 파산해 법원에 회생 신청을 하면서 세입자들은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사를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처지입니다.

경매에 넘어가면 전세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는 후순위 채권 세입자도 2/3에 이릅니다.

[임대사업주택 세입자 : "실질적으로 저희가 보증금을 정상적으로 가져가기가 힘든 상황이라 사람들(세입자들)이 많이 지쳐 있습니다."]

이곳은 2년 전 56㎡ 기준 매매가 1억 2천만 원, 전세는 8천5백만 원 선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매매가가 9천만 원을 밑돌면서 이른바 깡통전세가 되버렸습니다.

[김태헌/세입자 대책위원장 : "공공기관에서 정책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피해가 최소화되지 않을까..."]

'깡통전세' 상황에 놓인 경남 지역 아파트는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400여 세대.

더욱이 개인 임대사업자 아파트가 만여 채에 달해 피해가 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상철/창신대 부동산대학원장 : "전세 물건이 많아지고 전세금이 하락하고 집을 구매하지 않는 구매 심리 위축이 생기면 앞으로 역전세난이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봅니다."]

집값이 올라야 해결되지만 경남에서만 미분양 아파트가 만 4천 가구를 넘어 당분간 기대하기도 어렵습니다.

이 같은 깡통전세 피해는 수도권보다는 전국 미분양 아파트 5만여 채 가운데 87%가 몰려있는 비수도권에서 확산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 “이사도 못 가요”…깡통 전세 속출에 세입자 ‘속앓이’
    • 입력 2019-04-15 12:39:21
    • 수정2019-04-15 12:40:41
    뉴스 12
[앵커]

지난해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이후 비수도권에서 집값이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특히 조선업 경기가 침체된 경남지역이 대표적인데요.

이른바 깡통전세가 속출하면서 세입자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입니다.

아파트 7개 동 가운데 2개 동 150여 가구를 개인 임대사업자 1명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임대사업자가 지난해 파산해 법원에 회생 신청을 하면서 세입자들은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사를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처지입니다.

경매에 넘어가면 전세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는 후순위 채권 세입자도 2/3에 이릅니다.

[임대사업주택 세입자 : "실질적으로 저희가 보증금을 정상적으로 가져가기가 힘든 상황이라 사람들(세입자들)이 많이 지쳐 있습니다."]

이곳은 2년 전 56㎡ 기준 매매가 1억 2천만 원, 전세는 8천5백만 원 선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매매가가 9천만 원을 밑돌면서 이른바 깡통전세가 되버렸습니다.

[김태헌/세입자 대책위원장 : "공공기관에서 정책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피해가 최소화되지 않을까..."]

'깡통전세' 상황에 놓인 경남 지역 아파트는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400여 세대.

더욱이 개인 임대사업자 아파트가 만여 채에 달해 피해가 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상철/창신대 부동산대학원장 : "전세 물건이 많아지고 전세금이 하락하고 집을 구매하지 않는 구매 심리 위축이 생기면 앞으로 역전세난이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봅니다."]

집값이 올라야 해결되지만 경남에서만 미분양 아파트가 만 4천 가구를 넘어 당분간 기대하기도 어렵습니다.

이 같은 깡통전세 피해는 수도권보다는 전국 미분양 아파트 5만여 채 가운데 87%가 몰려있는 비수도권에서 확산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