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슬로바키아, ‘천혜의 관광자원’ 석회동굴 개방
입력 2019.04.15 (12:54) 수정 2019.04.15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동유럽의 슬로바키아는 전국 곳곳에 석회동굴이 많기로 유명한데요.

보존을 위해 겨울철 휴지 기간을 가진 뒤 최근 다시 대중에 동굴들이 개방됐습니다.

[가알/동굴 관리사 : "겨울 동안은 개방하지 않고 동굴을 좋은 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관리 작업을 합니다."]

웅장한 매력을 자랑하는 곰바섹 동굴은 유네스코 자연 유산으로 등재돼 세계 관광객들이 찾고 있습니다.

[암브루즈/곰바섹 동굴 관리 책임자 : "곰바섹 동굴의 종유석, 석순은 스파게티와 마카로니 같은 독특한 모양을 하고 있어, 색다른 즐거움을 느끼게 합니다."]

동굴 속 박쥐들 그리고 갖가지 독특한 모양의 종유석, 석순들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룹니다.

슬로바키아는 1970년대부터 석회동굴 행정국을 설립해 보존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슬로바키아, ‘천혜의 관광자원’ 석회동굴 개방
    • 입력 2019-04-15 12:55:03
    • 수정2019-04-15 12:56:23
    뉴스 12
동유럽의 슬로바키아는 전국 곳곳에 석회동굴이 많기로 유명한데요.

보존을 위해 겨울철 휴지 기간을 가진 뒤 최근 다시 대중에 동굴들이 개방됐습니다.

[가알/동굴 관리사 : "겨울 동안은 개방하지 않고 동굴을 좋은 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관리 작업을 합니다."]

웅장한 매력을 자랑하는 곰바섹 동굴은 유네스코 자연 유산으로 등재돼 세계 관광객들이 찾고 있습니다.

[암브루즈/곰바섹 동굴 관리 책임자 : "곰바섹 동굴의 종유석, 석순은 스파게티와 마카로니 같은 독특한 모양을 하고 있어, 색다른 즐거움을 느끼게 합니다."]

동굴 속 박쥐들 그리고 갖가지 독특한 모양의 종유석, 석순들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룹니다.

슬로바키아는 1970년대부터 석회동굴 행정국을 설립해 보존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