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참사 5주기
4.16연대 ‘세월호 참사’ 책임자 명단 공개…“관련자 처벌하라”
입력 2019.04.15 (13:37) 수정 2019.04.15 (13:38) 사회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4.16연대와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의 정부 책임자 명단을 공개하고,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4.16연대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오늘(15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생자들이 세월호 사고가 난 뒤 100분간 탈출 지시를 기다리다 사망했다면서, 당시 정부 책임자들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이 발표한 명단에는 당시 사고를 보고 받고도,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아 구조의 골든타임을 놓친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 5명을 포함시켰습니다.

또 배가 기울어졌다는 보고를 받고도 승객들을 안정시키라며 퇴선명령을 내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주영 당시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 7명도 명단에 올랐습니다.

이들은 또, 사고 이후 광주지검 수사팀에 압력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이었던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실명도 공개한 뒤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4.16연대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명단 공개 후, 세월호 책임자 처벌과 전면 재수사를 촉구하는 차원에서 국민이 직접 책임자를 고소·고발하는 '국민 고소고발인단'을 꾸리는 등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에는 수사권을 가진 검찰 내부에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4.16연대 ‘세월호 참사’ 책임자 명단 공개…“관련자 처벌하라”
    • 입력 2019-04-15 13:37:20
    • 수정2019-04-15 13:38:49
    사회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4.16연대와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의 정부 책임자 명단을 공개하고,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4.16연대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오늘(15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생자들이 세월호 사고가 난 뒤 100분간 탈출 지시를 기다리다 사망했다면서, 당시 정부 책임자들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이 발표한 명단에는 당시 사고를 보고 받고도,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아 구조의 골든타임을 놓친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 5명을 포함시켰습니다.

또 배가 기울어졌다는 보고를 받고도 승객들을 안정시키라며 퇴선명령을 내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주영 당시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 7명도 명단에 올랐습니다.

이들은 또, 사고 이후 광주지검 수사팀에 압력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이었던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실명도 공개한 뒤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4.16연대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명단 공개 후, 세월호 책임자 처벌과 전면 재수사를 촉구하는 차원에서 국민이 직접 책임자를 고소·고발하는 '국민 고소고발인단'을 꾸리는 등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에는 수사권을 가진 검찰 내부에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