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한미 정상회담
황교안 “누가 봐도 실패한 ‘노딜 회담’, 우리 정부는 ‘정신 승리’”
입력 2019.04.15 (14:17) 수정 2019.04.15 (14:21)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2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누가 봐도 명백히 실패한 사실상의 '노딜 회담'인데도 우리 정부가 잘됐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요즘 말로 '정신 승리'"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북핵 폐기와 대북 제재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두 정상이 단 하나도 실질적인 합의를 이루지 못했는데 도대체 뭐가 잘 됐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 연설을 두고, "(우리 정부가) 한미 동맹을 깨고 북한 편을 들라는 노골적인 요구를 하고 있는데, 우리는 한마디 대꾸 못하고 '우리 정부가 좀 더 많은 걸 해주길 촉구한 것'이라는 아전인수격 해석을 내놓고 있다"며 "요즘 말로 '정신 승리'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어설픈 중재자로 나섰다가 '하노이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되지도 않을 남북 경협을 (북한에) 약속해주면서 김정은에게 헛된 망상을 심어준다면 북핵 폐기는 물건너가고, 한반도 위기만 극대화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우리 국민들에게 안타까움을 준 빈손 회담"이라며 "미국 무기를 추가로 구입한 정황이 파악됐는데, 사실상 '웨폰(무기) 딜'만 성사시킨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미 정상 단독회담에 영부인들이 동석한 것을 두고 "고도 협상을 해야 하는데 친교 수준으로 전락했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니대표는 대북 특사에 대해서는 "당당하게 가서 북한의 비핵화를 이야기할 대북 특사를 보내야 한다"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 대한 경질성 교체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누가 봐도 실패한 ‘노딜 회담’, 우리 정부는 ‘정신 승리’”
    • 입력 2019-04-15 14:17:42
    • 수정2019-04-15 14:21:28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2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누가 봐도 명백히 실패한 사실상의 '노딜 회담'인데도 우리 정부가 잘됐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요즘 말로 '정신 승리'"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북핵 폐기와 대북 제재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두 정상이 단 하나도 실질적인 합의를 이루지 못했는데 도대체 뭐가 잘 됐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시정 연설을 두고, "(우리 정부가) 한미 동맹을 깨고 북한 편을 들라는 노골적인 요구를 하고 있는데, 우리는 한마디 대꾸 못하고 '우리 정부가 좀 더 많은 걸 해주길 촉구한 것'이라는 아전인수격 해석을 내놓고 있다"며 "요즘 말로 '정신 승리'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어설픈 중재자로 나섰다가 '하노이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되지도 않을 남북 경협을 (북한에) 약속해주면서 김정은에게 헛된 망상을 심어준다면 북핵 폐기는 물건너가고, 한반도 위기만 극대화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우리 국민들에게 안타까움을 준 빈손 회담"이라며 "미국 무기를 추가로 구입한 정황이 파악됐는데, 사실상 '웨폰(무기) 딜'만 성사시킨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미 정상 단독회담에 영부인들이 동석한 것을 두고 "고도 협상을 해야 하는데 친교 수준으로 전락했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니대표는 대북 특사에 대해서는 "당당하게 가서 북한의 비핵화를 이야기할 대북 특사를 보내야 한다"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 대한 경질성 교체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