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천 화재 참사 유가족, “‘부실 구조’ 소방 지휘관 중징계 촉구”
입력 2019.04.15 (16:16) 수정 2019.04.15 (16:39) 사회
2017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초기 구조 대응이 부실했다는 이유 등으로 소방청 합동조사단으로부터 중징계 요구를 받은 전 제천소방서장 등 현장 지휘관들에 대해 참사 유가족들이 중징계 촉구서를 충청북도 인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유가족들은 검찰과 법원 역시 현장 지휘관들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없다는 게 아니라 형사처분을 할 수 없는 것으로 판단했던 것이라고 주장하고 합리적인 사후 조치를 통해 소방 발전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신속한 중징계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충청북도는 규정상 현장 지휘관들의 형사 절차 종결 이후로 징계위원회를 연기했던 것이라며, 징계위 위원 선정과 위원회 개최 시기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12월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천 화재 참사 유가족, “‘부실 구조’ 소방 지휘관 중징계 촉구”
    • 입력 2019-04-15 16:16:38
    • 수정2019-04-15 16:39:34
    사회
2017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초기 구조 대응이 부실했다는 이유 등으로 소방청 합동조사단으로부터 중징계 요구를 받은 전 제천소방서장 등 현장 지휘관들에 대해 참사 유가족들이 중징계 촉구서를 충청북도 인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유가족들은 검찰과 법원 역시 현장 지휘관들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없다는 게 아니라 형사처분을 할 수 없는 것으로 판단했던 것이라고 주장하고 합리적인 사후 조치를 통해 소방 발전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신속한 중징계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충청북도는 규정상 현장 지휘관들의 형사 절차 종결 이후로 징계위원회를 연기했던 것이라며, 징계위 위원 선정과 위원회 개최 시기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12월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화재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