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입력 2019.04.15 (17:02) 수정 2019.04.15 (17:4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금난에 시달리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오늘 오후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이 담긴 금호 측 자구계획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나항공의 모회사인 금호산업은 오늘 오전 열린 비공개 이사회에서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가진 최대주주로, 앞으로 매각 주간사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전무도 오늘 오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냈습니다.

산은은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오늘 오후 채권단 회의를 개최합니다.

금호는 지난 주 총수 일가 지분을 담보로 5천 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지만 총수 일가의 사재 출연 등이 빠졌다며 거부당한 바 있어 매각 이외의 선택지는 남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말까지 갚아야 할 채무는 총 1조 3천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만기 시점이 불과 열흘 앞으로 다가와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그룹에는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운수회사인 금호고속 등만 남게 돼 사실상 중견그룹 수준으로 축소됩니다.

한편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고, 한화, CJ 그룹 등도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 입력 2019-04-15 17:05:10
    • 수정2019-04-15 17:41:20
    뉴스 5
[앵커]

자금난에 시달리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오늘 오후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이 담긴 금호 측 자구계획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나항공의 모회사인 금호산업은 오늘 오전 열린 비공개 이사회에서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가진 최대주주로, 앞으로 매각 주간사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전무도 오늘 오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냈습니다.

산은은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오늘 오후 채권단 회의를 개최합니다.

금호는 지난 주 총수 일가 지분을 담보로 5천 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했지만 총수 일가의 사재 출연 등이 빠졌다며 거부당한 바 있어 매각 이외의 선택지는 남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말까지 갚아야 할 채무는 총 1조 3천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만기 시점이 불과 열흘 앞으로 다가와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그룹에는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운수회사인 금호고속 등만 남게 돼 사실상 중견그룹 수준으로 축소됩니다.

한편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고, 한화, CJ 그룹 등도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