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연료전지·소재 사업 독립회사로 분할 결정
입력 2019.04.15 (18:55) 수정 2019.04.15 (18:57) 경제
두산이 연료전지 사업, 전지박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소재사업들을 분할해 독립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두산은 오늘(15일) 이사회를 열고, 연료전지와 소재 사업 부문을 분할하며, 이를 위해 '두산퓨얼셀'과 '두산솔루스'를 각각 별도 법인으로 설립한다고 공시했습니다.

향후 두 회사는 독자 경영체제를 갖추게 되며 주식시장에 각각 상장될 예정입니다.

두산퓨얼셀의 사업 분야는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으로,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 두산솔루스는 원천 기술을 보유한 전지박(2차 전지의 음극 부분에 씌우는 얇은 구리막)과 OLED 등 전자 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소재 사업에 주력합니다.

OLED 시장은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전지박 시장도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2025년까지 연평균 42%의 성장이 예상됩니다.

두산은 두 회사의 분할과 재상장 안건을 오는 8월 13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승인받아 10월 1일 분할할 예정입니다.
  • 두산, 연료전지·소재 사업 독립회사로 분할 결정
    • 입력 2019-04-15 18:55:23
    • 수정2019-04-15 18:57:55
    경제
두산이 연료전지 사업, 전지박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소재사업들을 분할해 독립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두산은 오늘(15일) 이사회를 열고, 연료전지와 소재 사업 부문을 분할하며, 이를 위해 '두산퓨얼셀'과 '두산솔루스'를 각각 별도 법인으로 설립한다고 공시했습니다.

향후 두 회사는 독자 경영체제를 갖추게 되며 주식시장에 각각 상장될 예정입니다.

두산퓨얼셀의 사업 분야는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으로,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 두산솔루스는 원천 기술을 보유한 전지박(2차 전지의 음극 부분에 씌우는 얇은 구리막)과 OLED 등 전자 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소재 사업에 주력합니다.

OLED 시장은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전지박 시장도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2025년까지 연평균 42%의 성장이 예상됩니다.

두산은 두 회사의 분할과 재상장 안건을 오는 8월 13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승인받아 10월 1일 분할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