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당 ‘고발, 금융위 조사의뢰’ 강공…‘이미선 대치’ 격화
입력 2019.04.15 (19:04) 수정 2019.04.15 (19: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시한이 오늘까지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선 후보자가 사퇴 의사를 보이지 않자 검찰에 고발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지만, 여권은 더 밀리지 않겠다는 기류입니다.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오늘, 예고했던 대로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 부부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최교일/자유한국당 의원 : "주된 내용은 업무 상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하여 주식 매매를 했다는 것입니다."]

한국당에서는 청와대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었다, 오기인사를 관철하려 말라는 언급들이 쏟아졌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지난주 공언했던대로, 이 후보자 부부에 대한 조사를 금융위원회에 의뢰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의원 : "내부 정보나 다른 정보를 취득한 후 주식을 매입하게 된 경위가 있는지 내용을 조사 의뢰했고요."]

반면에 여당 태도는 분명해졌습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공개석상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던 지도부가 적극적인 엄호에 나섰습니다.

더 밀리면 청와대 책임론으로 이어진다는 점도 감안한 판단으로 읽힙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전문가들도 논란이 된 주식거래 문제에 위법성이 없음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이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렸던 정의당도 찬성 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 "초기 주식 보유 과정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서 불법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익충돌문제는 대부분 해명되었습니다."]

청와대는 내일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 수순에 들어간 것입니다.

여야 대치는 더 거세질 수밖에 없어 보여 당분간 국회 공전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야당 ‘고발, 금융위 조사의뢰’ 강공…‘이미선 대치’ 격화
    • 입력 2019-04-15 19:08:04
    • 수정2019-04-15 19:54:55
    뉴스 7
[앵커]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시한이 오늘까지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미선 후보자가 사퇴 의사를 보이지 않자 검찰에 고발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지만, 여권은 더 밀리지 않겠다는 기류입니다.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오늘, 예고했던 대로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 부부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최교일/자유한국당 의원 : "주된 내용은 업무 상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하여 주식 매매를 했다는 것입니다."]

한국당에서는 청와대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었다, 오기인사를 관철하려 말라는 언급들이 쏟아졌습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지난주 공언했던대로, 이 후보자 부부에 대한 조사를 금융위원회에 의뢰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의원 : "내부 정보나 다른 정보를 취득한 후 주식을 매입하게 된 경위가 있는지 내용을 조사 의뢰했고요."]

반면에 여당 태도는 분명해졌습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공개석상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던 지도부가 적극적인 엄호에 나섰습니다.

더 밀리면 청와대 책임론으로 이어진다는 점도 감안한 판단으로 읽힙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전문가들도 논란이 된 주식거래 문제에 위법성이 없음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이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렸던 정의당도 찬성 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이정미/정의당 대표 : "초기 주식 보유 과정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서 불법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익충돌문제는 대부분 해명되었습니다."]

청와대는 내일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 수순에 들어간 것입니다.

여야 대치는 더 거세질 수밖에 없어 보여 당분간 국회 공전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