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참사 5주기
세월호 유족 사찰이 ‘VIP’ 보좌?…기무사 문건 관계자 기소
입력 2019.04.15 (19:14) 수정 2019.04.15 (19: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유가족들을 전방위적으로 사찰하도록 지시한 기무사 간부 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원해 통수권을 보좌한다는 명목으로 유가족들의 인터넷 쇼핑 내용까지 사찰해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가족 대표 A씨의 성향은 사회비판적."

"유가족 일부가 야간에 술을 마셨다."

2014년 작성된 기무사 보고서 내용 중 일부입니다.

세월호 참사 직후 기무사는 슬픔에 빠진 가족들을 사찰한 겁니다.

당시 지영관 기무사 정보융합실장은 부하들에게 유가족들의 동향은 물론 사생활과 정치적 성향까지 사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원하고 통수권을 보좌한다는 명목이었습니다.

그 결과 기무부대원들은 유가족들의 개인 신상정보는 물론 심지어는 인터넷 물품 구매 내역까지 보고했습니다.

지영관 전 실장은 참모장으로 승진한 2016년에는 조현천 당시 사령관과 함께 보수단체의 정치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사드 배치'에 찬성하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집회 등을 열도록 한 뒤 기무사 예산 3천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지영관/전 기무사 참모장 : "(KBS 정새배 기자라고 하는데요.) 아 제가 지금 다른 일이 있어서 통화를 할 수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기무사는 이에 앞서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김철균 당시 뉴미디어비서관 등의 지시로 속칭 '스파르타팀'을 만들어 온라인 댓글 활동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과거 KBS가 확보한 기무사 내부 문건을 보면 김 전 비서관은 기무사가 '정부 지지글'에 대한 청와대의 활동을 퍼나르기 등을 통해 도와달라고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과 지 전 참모장 등 4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세월호 유족 사찰이 ‘VIP’ 보좌?…기무사 문건 관계자 기소
    • 입력 2019-04-15 19:19:58
    • 수정2019-04-15 19:55:15
    뉴스 7
[앵커]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유가족들을 전방위적으로 사찰하도록 지시한 기무사 간부 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원해 통수권을 보좌한다는 명목으로 유가족들의 인터넷 쇼핑 내용까지 사찰해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가족 대표 A씨의 성향은 사회비판적."

"유가족 일부가 야간에 술을 마셨다."

2014년 작성된 기무사 보고서 내용 중 일부입니다.

세월호 참사 직후 기무사는 슬픔에 빠진 가족들을 사찰한 겁니다.

당시 지영관 기무사 정보융합실장은 부하들에게 유가족들의 동향은 물론 사생활과 정치적 성향까지 사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원하고 통수권을 보좌한다는 명목이었습니다.

그 결과 기무부대원들은 유가족들의 개인 신상정보는 물론 심지어는 인터넷 물품 구매 내역까지 보고했습니다.

지영관 전 실장은 참모장으로 승진한 2016년에는 조현천 당시 사령관과 함께 보수단체의 정치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사드 배치'에 찬성하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집회 등을 열도록 한 뒤 기무사 예산 3천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지영관/전 기무사 참모장 : "(KBS 정새배 기자라고 하는데요.) 아 제가 지금 다른 일이 있어서 통화를 할 수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기무사는 이에 앞서 이명박 정부 시절에는 김철균 당시 뉴미디어비서관 등의 지시로 속칭 '스파르타팀'을 만들어 온라인 댓글 활동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과거 KBS가 확보한 기무사 내부 문건을 보면 김 전 비서관은 기무사가 '정부 지지글'에 대한 청와대의 활동을 퍼나르기 등을 통해 도와달라고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과 지 전 참모장 등 4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