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대, "210억 원 들여 철도 진단체계 개발"
입력 2019.04.15 (20:32) 충주
국립한국교통대학교가
국토교통부의 연구개발사업인
철도차량 자가상태 진단과 유지보수 지원체계
연구기관에 선정됐습니다.
교통대는 이에따라 5년간
정부 출연금 등 210억 원을 들여,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철도 차량 진단과
유지 보수 지원 체계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 교통대, "210억 원 들여 철도 진단체계 개발"
    • 입력 2019-04-15 20:32:06
    충주
국립한국교통대학교가
국토교통부의 연구개발사업인
철도차량 자가상태 진단과 유지보수 지원체계
연구기관에 선정됐습니다.
교통대는 이에따라 5년간
정부 출연금 등 210억 원을 들여,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철도 차량 진단과
유지 보수 지원 체계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