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사는 진행중...복구·보상책 논의
입력 2019.04.15 (22:05) 수정 2019.04.15 (23:5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처럼
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면,
정부와 해당 지자체는
이재민 구호와 피해 보상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하게 됩니다.
피해 복구와 이재민 보상을 위해선
빠르고 정확한 피해 조사가 필요한데,
일부 피해 현장에선
피해 조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박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산불 피해 현장에선
정부 부처 등이 포함된 합동조사단이
1차 피해조사를 토대로
정밀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공공시설물 조사는
내일(16일) 끝날 예정이지만,
주택 등 사유시설 피해는
아직 세부 조사를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사유시설은
강원도와 해당 지자체가 맡으라는
입장입니다.

세부 조사가 끝난다고 해도,
일부 피해 주민들은
보상 기준에 대한 불만이 많아
철거 등 복구작업에 차질이 우려됩니다.

<브릿지> 박상희
"피해 주민을 위한 보상 문제가 얽혀 있어, 이 같은 산불 피해 건물에 대한 철거 작업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인터뷰]
함용빈/고성군 환경보호과장
"복구에 대한 계획은 아직 나온 건 없어요. 어떤 인제 그, 주민들하고 보상 협의가 돼야지만 그 복구 협의도 이뤄질 것 같고."

이재민 구호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체 552가구, 천215명 가운데,
78.5%는 대피소와 연수원 등
임시대피시설에 있고,
나머진 친인척 집 등에 머물고 있습니다.

전옥분/고성군 인흥3리[인터뷰]
"내 집, 뭐 짓진 못해도 좀 어느 정도, 들어가 살게끔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정부는
이재민의 불편 사항과
지자체 건의 사항을 수렴해,
산불 피해 수습과 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

KBS뉴스, 박상희입니다. (끝)
  • 조사는 진행중...복구·보상책 논의
    • 입력 2019-04-15 22:05:08
    • 수정2019-04-15 23:53:05
    뉴스9(춘천)
[앵커멘트]
이처럼
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면,
정부와 해당 지자체는
이재민 구호와 피해 보상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하게 됩니다.
피해 복구와 이재민 보상을 위해선
빠르고 정확한 피해 조사가 필요한데,
일부 피해 현장에선
피해 조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박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산불 피해 현장에선
정부 부처 등이 포함된 합동조사단이
1차 피해조사를 토대로
정밀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공공시설물 조사는
내일(16일) 끝날 예정이지만,
주택 등 사유시설 피해는
아직 세부 조사를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사유시설은
강원도와 해당 지자체가 맡으라는
입장입니다.

세부 조사가 끝난다고 해도,
일부 피해 주민들은
보상 기준에 대한 불만이 많아
철거 등 복구작업에 차질이 우려됩니다.

<브릿지> 박상희
"피해 주민을 위한 보상 문제가 얽혀 있어, 이 같은 산불 피해 건물에 대한 철거 작업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인터뷰]
함용빈/고성군 환경보호과장
"복구에 대한 계획은 아직 나온 건 없어요. 어떤 인제 그, 주민들하고 보상 협의가 돼야지만 그 복구 협의도 이뤄질 것 같고."

이재민 구호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체 552가구, 천215명 가운데,
78.5%는 대피소와 연수원 등
임시대피시설에 있고,
나머진 친인척 집 등에 머물고 있습니다.

전옥분/고성군 인흥3리[인터뷰]
"내 집, 뭐 짓진 못해도 좀 어느 정도, 들어가 살게끔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정부는
이재민의 불편 사항과
지자체 건의 사항을 수렴해,
산불 피해 수습과 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

KBS뉴스, 박상희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