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불 재난 극복 힘 모은다
입력 2019.04.15 (22:11) 수정 2019.04.15 (23:5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산불이 난 지 열흘이 지났지만,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의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전국 각지에서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과 
자원봉사의 손길이 이어져,
재난 극복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이재민 임시 주거 시설로 
사용되고 있는 한 학교입니다. 
   
     인근에는 구호물자와
이재민이 식사할 수 있는 
간이 천막들이 설치됐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은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어서기를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김성해/ 자원봉사자  
"연평도에 사건이 있었을 때 온 국민이 같은 아픔을 했듯이.
요번에도 우리 강원도 고성에도 큰 산불 피해로 아픔이 있었잖아요." 

     식사하러 오기 어려운 
이재민에게는 
도시락을 배달해줍니다. 

     몸도 마음도 지친 이재민에게 
자원봉사자들의 따듯한 손길은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김순기/ 고성군 토성면
"우리한테는 큰 도움이 되죠. 고맙죠. 이렇게라도 안 해주면 어디 가서 삽니까"

     물류창고로 쓰이고 있는 
한 대학 체육관에서는
군인과 자원봉사자들이
구호물품을 정리하느라 열심입니다.

    산불 이재민을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자원봉사자는
7천 6백여 명에 달합니다.

  자원봉사센터 등을 통해
자원봉사를 신청하고, 
산불 현장에 오겠다는 사람만도
만 3천여 명이 넘습니다.

 산불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도 전국에서 320억 원이 모였습니다.

  화재 피해 지역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가 내일 끝나게 되면
본격적인 자원봉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끝) 
  • 산불 재난 극복 힘 모은다
    • 입력 2019-04-15 22:11:45
    • 수정2019-04-15 23:53:18
    뉴스9(춘천)

[앵커멘트]

     산불이 난 지 열흘이 지났지만,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의 고충은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전국 각지에서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과 
자원봉사의 손길이 이어져,
재난 극복에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이재민 임시 주거 시설로 
사용되고 있는 한 학교입니다. 
   
     인근에는 구호물자와
이재민이 식사할 수 있는 
간이 천막들이 설치됐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은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어서기를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김성해/ 자원봉사자  
"연평도에 사건이 있었을 때 온 국민이 같은 아픔을 했듯이.
요번에도 우리 강원도 고성에도 큰 산불 피해로 아픔이 있었잖아요." 

     식사하러 오기 어려운 
이재민에게는 
도시락을 배달해줍니다. 

     몸도 마음도 지친 이재민에게 
자원봉사자들의 따듯한 손길은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김순기/ 고성군 토성면
"우리한테는 큰 도움이 되죠. 고맙죠. 이렇게라도 안 해주면 어디 가서 삽니까"

     물류창고로 쓰이고 있는 
한 대학 체육관에서는
군인과 자원봉사자들이
구호물품을 정리하느라 열심입니다.

    산불 이재민을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자원봉사자는
7천 6백여 명에 달합니다.

  자원봉사센터 등을 통해
자원봉사를 신청하고, 
산불 현장에 오겠다는 사람만도
만 3천여 명이 넘습니다.

 산불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도 전국에서 320억 원이 모였습니다.

  화재 피해 지역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가 내일 끝나게 되면
본격적인 자원봉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