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억의 장소 팽목항...추모객 발길 이어져
입력 2019.04.15 (22:34) 수정 2019.04.16 (00:36)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세월호 참사 당시
하염없는 기다림과 눈물의 장소였던
진도 팽목항에서
세월호 5주기 추모 전야제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유가족들은
다시 한번 깊은 슬픔에
눈물을 흘렸습니다.

손준수 기잡니다.


[리포트]
[이펙트1](살풀이 구음 소리 3-4초)

세월호 참사일인 4월 16일.

4시 16분에 맞춰
팽목항 등대 앞에서
구슬픈 노래 가락이 울려퍼집니다.

허공을 향하는 흰 명주 수건이
희생자의 넋을 기리기 시작하고
....

이어서 진행된 연극.

[이펙트2] "엄마는 네가 있어서 마냥 든든하고 행복해"

제주도로 떠난 아이가
주검으로 돌아온 충격은
지금도 차마 마주할 수가 없습니다.

조인호/세월호 유가족(조찬민 아빠)[인터뷰]
"이런 거 때문에 안 오려고 생각했어요. 근데 아빤데 안 올 수가 없잖아요."

추모 공연을 보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추모객들은
숙연하면서도
절대 잊지 않겠다고 다짐합니다.

김지율 /울산광역시 무거동[인터뷰]
"공연을 보니까 더 많이 숙연해지는 거 같고, 정말 모든 분들이 잊지 않아줬으면 좋겠습니다."

팽목항뿐만 아니라
광주에도 마련된 추모공간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최진수/광주 북구 운암동[인터뷰]
"계속해서 추모하면서 잊지 않고,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을 수 있도록 저희 마음에 한번 더 상기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찾아온 4월.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 열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진실 규명의 목소리 역시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손준숩니다.
  • 기억의 장소 팽목항...추모객 발길 이어져
    • 입력 2019-04-15 22:34:23
    • 수정2019-04-16 00:36:05
    뉴스9(목포)
[앵커멘트]
세월호 참사 당시
하염없는 기다림과 눈물의 장소였던
진도 팽목항에서
세월호 5주기 추모 전야제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유가족들은
다시 한번 깊은 슬픔에
눈물을 흘렸습니다.

손준수 기잡니다.


[리포트]
[이펙트1](살풀이 구음 소리 3-4초)

세월호 참사일인 4월 16일.

4시 16분에 맞춰
팽목항 등대 앞에서
구슬픈 노래 가락이 울려퍼집니다.

허공을 향하는 흰 명주 수건이
희생자의 넋을 기리기 시작하고
....

이어서 진행된 연극.

[이펙트2] "엄마는 네가 있어서 마냥 든든하고 행복해"

제주도로 떠난 아이가
주검으로 돌아온 충격은
지금도 차마 마주할 수가 없습니다.

조인호/세월호 유가족(조찬민 아빠)[인터뷰]
"이런 거 때문에 안 오려고 생각했어요. 근데 아빤데 안 올 수가 없잖아요."

추모 공연을 보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추모객들은
숙연하면서도
절대 잊지 않겠다고 다짐합니다.

김지율 /울산광역시 무거동[인터뷰]
"공연을 보니까 더 많이 숙연해지는 거 같고, 정말 모든 분들이 잊지 않아줬으면 좋겠습니다."

팽목항뿐만 아니라
광주에도 마련된 추모공간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최진수/광주 북구 운암동[인터뷰]
"계속해서 추모하면서 잊지 않고,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을 수 있도록 저희 마음에 한번 더 상기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찾아온 4월.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 열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진실 규명의 목소리 역시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손준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