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자림로 교량 확장 공사…하천 범람·도로 결빙 더 우려?
입력 2019.04.15 (23:18) 수정 2019.04.15 (23:19)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로
지하수 보전지구 1등급인
천미천의 원형이
잃어버리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비자림로 확장공사 내용을 보니,
환경 훼손만이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임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재개된
구좌읍 송당리
제2 대천교 일대입니다.

비자림로 4차선 확장에 맞춰,
제2 대천교의 폭을 넓히는
토목공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확장 공사 계획을 보면
교량 폭이 두 배 이상 넓어지면서
천미천 물길의
인위적인 확장도 불가피해집니다.

기존 30여 미터에
불과했던 하천 폭이
이번 공사로 50미터까지
넓어지게 됩니다.

하천 범람 피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홍영철/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인터뷰]
"(대천교) 하천 폭이 넓어지면 아래쪽에 물이 한꺼번에 몰려 병목현상이 일어나는데요. 아래쪽 침수 피해를 가져올 수 있죠. 하천 정비공사를 다시 하는 그런 악순환이 생길…"

비자림로 확장이 필요하다는
이유 중의 하나인
겨울철 도로 결빙도
더 악화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교량 폭이 넓어지는 만큼
겨울철 찬바람에
도로가 더 쉽게 얼 수 있다는 겁니다.

오영훈/제주국제대 토목공학과 교수[인터뷰]
"교량의 폭이 넓어지고 길어지면서 겨울철 같은 경우 하천에는 빙판이 이뤄질 수 있으므로 속도를 유지하면서 달리다 보면 사고 발생률이 굉장히 높아지는 거죠."

이러한 우려 속에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제주도와의 첫 면담을 갖고
천미천 훼손 최소화를 요구했지만
제주도는 계획대로 공사하겠다고 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비자림로 교량 확장 공사…하천 범람·도로 결빙 더 우려?
    • 입력 2019-04-15 23:18:30
    • 수정2019-04-15 23:19:33
    뉴스9(제주)
[앵커멘트]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로
지하수 보전지구 1등급인
천미천의 원형이
잃어버리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비자림로 확장공사 내용을 보니,
환경 훼손만이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임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재개된
구좌읍 송당리
제2 대천교 일대입니다.

비자림로 4차선 확장에 맞춰,
제2 대천교의 폭을 넓히는
토목공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확장 공사 계획을 보면
교량 폭이 두 배 이상 넓어지면서
천미천 물길의
인위적인 확장도 불가피해집니다.

기존 30여 미터에
불과했던 하천 폭이
이번 공사로 50미터까지
넓어지게 됩니다.

하천 범람 피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홍영철/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인터뷰]
"(대천교) 하천 폭이 넓어지면 아래쪽에 물이 한꺼번에 몰려 병목현상이 일어나는데요. 아래쪽 침수 피해를 가져올 수 있죠. 하천 정비공사를 다시 하는 그런 악순환이 생길…"

비자림로 확장이 필요하다는
이유 중의 하나인
겨울철 도로 결빙도
더 악화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습니다.

교량 폭이 넓어지는 만큼
겨울철 찬바람에
도로가 더 쉽게 얼 수 있다는 겁니다.

오영훈/제주국제대 토목공학과 교수[인터뷰]
"교량의 폭이 넓어지고 길어지면서 겨울철 같은 경우 하천에는 빙판이 이뤄질 수 있으므로 속도를 유지하면서 달리다 보면 사고 발생률이 굉장히 높아지는 거죠."

이러한 우려 속에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제주도와의 첫 면담을 갖고
천미천 훼손 최소화를 요구했지만
제주도는 계획대로 공사하겠다고 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