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동자상 철거 외교부 요청으로 전격 단행
입력 2019.04.15 (23:23) 수정 2019.04.16 (10:04)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는 외교부 요구에 의해 부산시가 하루 만에 전격 단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시민단체와의 마찰이 커지자 부산시가 외교부에 입장 발표를 요구하고 있지만 외교부는 발을 뺀 채 묵살하고 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는 동구청과 건립특위가 노동자상을 일본 영사관 주변 공원에 설치하기로 합의한 바로 다음 날 부산시에 의해 전격 단행됐습니다.

 합의 당일인 지난 11일 외교부는 부산시에 영사관 주변 노동자상 설치는 절대 안된다며 행정대집행을 직접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녹취]
 "4월 11일에도 전화 왔었고 계속 전화 왔죠. 그때 합의문이 발표되다 보니까. (뭐라고 하던가요?) 외교적으로 있을 수 없다. 빨리 집행해야 되지 않겠냐"

 건립특위와 민주노총의 항의가 거세지자 부산시는 외교부에 노동자상 철거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를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중앙정부는 아무런 입장표명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녹취]
"저희가 지금 계속 행자부도 그렇고 외교부에 입장 발표 해달라고 얘기는 하고 있는데 아직 답이 안 오네요."

 더불어민주당은 노동자상 철거는 정부가 새로운 한일 관계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녹취]
 5월 1일 일본 천왕 교체기에 맞춰 한일 관계를 새로 정립하기 위해서...

 외교부는 일본 영사관 주변에 노동자상 뿐 아니라 위안부 소녀상 설치를 해서는 안 된다는 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도 입장 발표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관계자 [녹취]
 "(외교)공관 앞에다 그런 불법 조형물을 놓는 건 비엔나 협약 정신에도 어긋나고 국제관행에도 맞지 않는 겁니다. 이런식으로 조형물 놓는 나라는 거의 없어요."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노동자 문제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보여왔던 현 정부의 전격적인 노동자상 철거에 진보단체들의 반발은 쉽게 사그라질 것 같지 않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노동자상 철거 외교부 요청으로 전격 단행
    • 입력 2019-04-15 23:23:15
    • 수정2019-04-16 10:04:53
    뉴스9(부산)
 [앵커멘트]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는 외교부 요구에 의해 부산시가 하루 만에 전격 단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시민단체와의 마찰이 커지자 부산시가 외교부에 입장 발표를 요구하고 있지만 외교부는 발을 뺀 채 묵살하고 있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는 동구청과 건립특위가 노동자상을 일본 영사관 주변 공원에 설치하기로 합의한 바로 다음 날 부산시에 의해 전격 단행됐습니다.

 합의 당일인 지난 11일 외교부는 부산시에 영사관 주변 노동자상 설치는 절대 안된다며 행정대집행을 직접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녹취]
 "4월 11일에도 전화 왔었고 계속 전화 왔죠. 그때 합의문이 발표되다 보니까. (뭐라고 하던가요?) 외교적으로 있을 수 없다. 빨리 집행해야 되지 않겠냐"

 건립특위와 민주노총의 항의가 거세지자 부산시는 외교부에 노동자상 철거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를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중앙정부는 아무런 입장표명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녹취]
"저희가 지금 계속 행자부도 그렇고 외교부에 입장 발표 해달라고 얘기는 하고 있는데 아직 답이 안 오네요."

 더불어민주당은 노동자상 철거는 정부가 새로운 한일 관계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녹취]
 5월 1일 일본 천왕 교체기에 맞춰 한일 관계를 새로 정립하기 위해서...

 외교부는 일본 영사관 주변에 노동자상 뿐 아니라 위안부 소녀상 설치를 해서는 안 된다는 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도 입장 발표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관계자 [녹취]
 "(외교)공관 앞에다 그런 불법 조형물을 놓는 건 비엔나 협약 정신에도 어긋나고 국제관행에도 맞지 않는 겁니다. 이런식으로 조형물 놓는 나라는 거의 없어요."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노동자 문제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보여왔던 현 정부의 전격적인 노동자상 철거에 진보단체들의 반발은 쉽게 사그라질 것 같지 않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