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예보, 한국자금중개 매각해 공적자금 294억 원 회수했어야”
입력 2019.04.16 (15:30) 수정 2019.04.16 (15:32) 경제
예금보험공사(예보)의 자회사인 ㈜케이알앤씨가 한국자금중개의 주식 매각을 장기간 미뤄 공적자금 294억 원의 회수가 늦어지고 있다고 감사원이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오늘(16일) 이 같은 내용의 '예금보험공사 금융부실자산 매각 및 경영관리 실태' 감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케이알앤씨는 현재 공적자금이 투입된 한국자금중개의 주식 62만 주(지분 31%)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한국자금중개는 금융결제원이 100% 출자한 서울외국환중개와 함께 외화 현물환 중개업무를 인가받은 국내 2대 민간 자금중개회사입니다.

케이알앤씨의 한국자금중개 주식 취득가는 66억 원이었지만, 2018년 6월 기준 가치는 인수액의 4.45배인 294억 원에 달합니다.

예보는 포괄적 업무대행 계약을 통해 해당 주식에 대한 매각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예보는 2009년 12월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에 따라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한국자금중개 주식 일괄매각에 착수했으나, 2010년 9월 외환시장 모니터링 기능 약화를 우려해 매각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기획재정부 의견에 따라 주식 매각을 유보했습니다.

공자위는 이후 2014년 1월 외환시장 모니터링 기능을 약화시키지 않으면서 현 주주 구성을 유지해 주식을 매각할 방안을 검토하라고 예보에 다시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예보는 해당 주식 매각을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만 검토한 결과 주식 매각이 어렵다고 보고 매각 업무를 재차 중단했습니다.

이에 제한경쟁 또는 지명경쟁입찰 등의 방식을 이용하면 지분구조의 변동을 최소화하면서 매각이 가능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감사원은 "예보는 부실금융회사 정리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보유하게 된 한국자금중개 주식에 대해 다양한 매각방식을 검토해 조속히 공적자금을 회수하고 국민 부담을 최소화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한국자금중개 주식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적정한 방법으로 매각을 추진하라"고 예보 사장에게 통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감사원 “예보, 한국자금중개 매각해 공적자금 294억 원 회수했어야”
    • 입력 2019-04-16 15:30:34
    • 수정2019-04-16 15:32:16
    경제
예금보험공사(예보)의 자회사인 ㈜케이알앤씨가 한국자금중개의 주식 매각을 장기간 미뤄 공적자금 294억 원의 회수가 늦어지고 있다고 감사원이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오늘(16일) 이 같은 내용의 '예금보험공사 금융부실자산 매각 및 경영관리 실태' 감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케이알앤씨는 현재 공적자금이 투입된 한국자금중개의 주식 62만 주(지분 31%)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한국자금중개는 금융결제원이 100% 출자한 서울외국환중개와 함께 외화 현물환 중개업무를 인가받은 국내 2대 민간 자금중개회사입니다.

케이알앤씨의 한국자금중개 주식 취득가는 66억 원이었지만, 2018년 6월 기준 가치는 인수액의 4.45배인 294억 원에 달합니다.

예보는 포괄적 업무대행 계약을 통해 해당 주식에 대한 매각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예보는 2009년 12월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에 따라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한국자금중개 주식 일괄매각에 착수했으나, 2010년 9월 외환시장 모니터링 기능 약화를 우려해 매각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기획재정부 의견에 따라 주식 매각을 유보했습니다.

공자위는 이후 2014년 1월 외환시장 모니터링 기능을 약화시키지 않으면서 현 주주 구성을 유지해 주식을 매각할 방안을 검토하라고 예보에 다시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예보는 해당 주식 매각을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만 검토한 결과 주식 매각이 어렵다고 보고 매각 업무를 재차 중단했습니다.

이에 제한경쟁 또는 지명경쟁입찰 등의 방식을 이용하면 지분구조의 변동을 최소화하면서 매각이 가능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감사원은 "예보는 부실금융회사 정리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보유하게 된 한국자금중개 주식에 대해 다양한 매각방식을 검토해 조속히 공적자금을 회수하고 국민 부담을 최소화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한국자금중개 주식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적정한 방법으로 매각을 추진하라"고 예보 사장에게 통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