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해구 '산업위기지역' 연장 현장 실사
입력 2019.04.16 (16:53) 수정 2019.04.16 (16:53) 창원
산업통상자원부과
국가 균형발전위원회 등
7개 정부기관 관계자가 STX조선을 찾아
창원시 진해구의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 지정 연장을 위한
현장 실사를 진행했습니다.
창원시는 이 자리에서
STX조선의 경영 위기 등으로
장기 침체를 겪고 있는
창원의 경제 실태를 설명하고,
다음 달 종료되는 진해구의
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과
성산구의 추가 확대를 건의했습니다.
  • 진해구 '산업위기지역' 연장 현장 실사
    • 입력 2019-04-16 16:53:39
    • 수정2019-04-16 16:53:54
    창원
산업통상자원부과
국가 균형발전위원회 등
7개 정부기관 관계자가 STX조선을 찾아
창원시 진해구의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 지정 연장을 위한
현장 실사를 진행했습니다.
창원시는 이 자리에서
STX조선의 경영 위기 등으로
장기 침체를 겪고 있는
창원의 경제 실태를 설명하고,
다음 달 종료되는 진해구의
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과
성산구의 추가 확대를 건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