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떠났던 인천항…여객선 점검 지금은 어떻게?
입력 2019.04.16 (17:06) 수정 2019.04.16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참사는 여객선 안전관리 시스템을 크게 바꿔놨는데요.

서면 확인으로만 때우던 출항 점검이 관리자의 직접 확인으로 강화됐습니다.

세월호가 떠났던 바로 그 인천항에서, 어떻게 여객선을 점검하고 있는지 황경주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운항관리자 박진규 씨가 출항을 앞둔 여객선으로 발을 옮깁니다.

["지금부터 출항 전 안전점검 하겠습니다. 사이렌, 비상벨."]

GPS부터 레이더까지 하나하나 살핍니다.

조타실을 나와 향한 곳은 객실.

구명조끼를 무작위로 골라 망가지지는 않았는지, 구명부기 잠금장치가 쉽게 풀리는 지도 점검합니다.

[박진규/선박 운항관리자 : "비상상황이라는 게 갑자기 벌어지잖아요. 바로 (바다로) 던져버릴 수 있게."]

배가 기울면서 화물칸 차들이 우르르 쏟아졌던 세월호 참사.

이제 고박 상태 점검은 훨씬 까다로워졌습니다.

["(줄을) 추가로 양쪽으로 두 개 더 보강 고박 작업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장과 승객 명단까지 모두 확인하고 나서야 '운항 전 점검'은 끝납니다.

5년 전 세월호가 떠났던 이곳 인천항에서 운항하는 여객선은 모두 10여 척, 운항관리자 9명이 모든 배를 직접 점검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전엔 서류 확인만 하면 됐지만, 이젠 관리자가 모든 점검을 직접 마쳐야 출항할 수 있습니다.

[장다희/인천시 백령도 주민 : "예전에는 별도로 체크를 하는 게 없었는데, (지금은) 개인 주민등록증하고 표하고 대조해서 확인도 하고."]

안전 점검에서 '항행 정지' 처분을 받은 여객선은 해마다 줄어, 올해는 아직 한 건도 없습니다.

2015년 60여 건이던 여객선 사고도 지난해에는 44건으로 감소했습니다.

["만에 하나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에 똑같은 거지만 또 보고 또 보고…."]

해양수산부는 현재 106명인 여객선 운항관리자를 올해 안에 142명으로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세월호 떠났던 인천항…여객선 점검 지금은 어떻게?
    • 입력 2019-04-16 17:11:09
    • 수정2019-04-16 17:31:17
    뉴스 5
[앵커]

세월호 참사는 여객선 안전관리 시스템을 크게 바꿔놨는데요.

서면 확인으로만 때우던 출항 점검이 관리자의 직접 확인으로 강화됐습니다.

세월호가 떠났던 바로 그 인천항에서, 어떻게 여객선을 점검하고 있는지 황경주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운항관리자 박진규 씨가 출항을 앞둔 여객선으로 발을 옮깁니다.

["지금부터 출항 전 안전점검 하겠습니다. 사이렌, 비상벨."]

GPS부터 레이더까지 하나하나 살핍니다.

조타실을 나와 향한 곳은 객실.

구명조끼를 무작위로 골라 망가지지는 않았는지, 구명부기 잠금장치가 쉽게 풀리는 지도 점검합니다.

[박진규/선박 운항관리자 : "비상상황이라는 게 갑자기 벌어지잖아요. 바로 (바다로) 던져버릴 수 있게."]

배가 기울면서 화물칸 차들이 우르르 쏟아졌던 세월호 참사.

이제 고박 상태 점검은 훨씬 까다로워졌습니다.

["(줄을) 추가로 양쪽으로 두 개 더 보강 고박 작업해 주시기 바랍니다."]

선장과 승객 명단까지 모두 확인하고 나서야 '운항 전 점검'은 끝납니다.

5년 전 세월호가 떠났던 이곳 인천항에서 운항하는 여객선은 모두 10여 척, 운항관리자 9명이 모든 배를 직접 점검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전엔 서류 확인만 하면 됐지만, 이젠 관리자가 모든 점검을 직접 마쳐야 출항할 수 있습니다.

[장다희/인천시 백령도 주민 : "예전에는 별도로 체크를 하는 게 없었는데, (지금은) 개인 주민등록증하고 표하고 대조해서 확인도 하고."]

안전 점검에서 '항행 정지' 처분을 받은 여객선은 해마다 줄어, 올해는 아직 한 건도 없습니다.

2015년 60여 건이던 여객선 사고도 지난해에는 44건으로 감소했습니다.

["만에 하나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에 똑같은 거지만 또 보고 또 보고…."]

해양수산부는 현재 106명인 여객선 운항관리자를 올해 안에 142명으로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