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북 러 하원 대표단 “北, 러시아 근로중 노동자 잔류 원해”
입력 2019.04.16 (18:10) 수정 2019.04.16 (18:28) 국제
북한 지도부가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체류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방북한 러시아 하원 대표단이 밝혔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현지시각 16일, 하원 대표단으로 방북했던 '정의 러시아당' 페도트 투무소프 의원이 "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르면 북한 노동자들은 (올해 말까지) 떠나야 한다"면서 "이는 몹시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투무소프 의원은 "북한이 (러시아가) 노동자들에게 계속 일자리를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했다"면서 "북한은 안보리가 내세운 주요 요구들을 이행했지만 미국이 북한과의 경제협력 문제에서 지나치게 가혹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안보리는 2017년 12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급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을 2019년 말까지 모두 송환시키도록 규정한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했습니다.

러시아는 안보리 결의 준수 차원에서 원칙적으로 올해 말까지 북한 노동자들을 모두 본국으로 돌려보낸다는 방침이지만, 북한은 지속적 체류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러시아 하원 방북 대표단에 포함됐던 공산당 소속 카즈벡 타이사예프 의원은 방북 기간 북러 국경인 두만강을 가로지르는 자동차 전용 다리 건설 문제를 협의했다면서 다리가 건설되면 양국 모두에 유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타이사예프 의원은 두만강 자동차 교량 건설 사업이 오래전부터 논의됐으나 재원 부족으로 중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여당인 통합 러시아당 원내 대표이자 하원 부의장인 세르게이 네베로프가 단장을 맡은 러시아 하원의 방북 대표단은 12~16일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왔습니다.

대표단은 방북 기간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임천일 외무성 부상 등을 만나 협력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방북 러 하원 대표단 “北, 러시아 근로중 노동자 잔류 원해”
    • 입력 2019-04-16 18:10:49
    • 수정2019-04-16 18:28:37
    국제
북한 지도부가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체류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방북한 러시아 하원 대표단이 밝혔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현지시각 16일, 하원 대표단으로 방북했던 '정의 러시아당' 페도트 투무소프 의원이 "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르면 북한 노동자들은 (올해 말까지) 떠나야 한다"면서 "이는 몹시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투무소프 의원은 "북한이 (러시아가) 노동자들에게 계속 일자리를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했다"면서 "북한은 안보리가 내세운 주요 요구들을 이행했지만 미국이 북한과의 경제협력 문제에서 지나치게 가혹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안보리는 2017년 12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급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북한 해외 노동자들을 2019년 말까지 모두 송환시키도록 규정한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했습니다.

러시아는 안보리 결의 준수 차원에서 원칙적으로 올해 말까지 북한 노동자들을 모두 본국으로 돌려보낸다는 방침이지만, 북한은 지속적 체류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러시아 하원 방북 대표단에 포함됐던 공산당 소속 카즈벡 타이사예프 의원은 방북 기간 북러 국경인 두만강을 가로지르는 자동차 전용 다리 건설 문제를 협의했다면서 다리가 건설되면 양국 모두에 유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타이사예프 의원은 두만강 자동차 교량 건설 사업이 오래전부터 논의됐으나 재원 부족으로 중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여당인 통합 러시아당 원내 대표이자 하원 부의장인 세르게이 네베로프가 단장을 맡은 러시아 하원의 방북 대표단은 12~16일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왔습니다.

대표단은 방북 기간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임천일 외무성 부상 등을 만나 협력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