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시카고 13.5cm 폭설…58년 만에 최고치
입력 2019.04.16 (20:31) 수정 2019.04.16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시카고 일원에 하루 동안 13cm가 넘는 폭설이 내려 4월 적설량으로는 5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때아닌 폭설로 오헤어국제공항 등에서 천 2백대에 달하는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고, 미 프로야구 경기도 연기됐습니다.

기상 당국은 시카고 일대의 기온이 내일 20도까지 올랐다가 19일 다시 최저 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 시카고 13.5cm 폭설…58년 만에 최고치
    • 입력 2019-04-16 20:31:26
    • 수정2019-04-16 20:56:49
    글로벌24
미국 시카고 일원에 하루 동안 13cm가 넘는 폭설이 내려 4월 적설량으로는 5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때아닌 폭설로 오헤어국제공항 등에서 천 2백대에 달하는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고, 미 프로야구 경기도 연기됐습니다.

기상 당국은 시카고 일대의 기온이 내일 20도까지 올랐다가 19일 다시 최저 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