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파묵칼레서 또 한국 관광객 사고…“열기구 착륙중 경상”
입력 2019.04.16 (21:01) 수정 2019.04.16 (21:10) 국제
한국인 관광객이 터키에서 열기구 체험 중 또 사고를 당했습니다.

터키 데니즐리 주 경찰은 지난 14일 중서부 관광지 파묵칼레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열기구가 불안정한 기류 속에 거칠게 착륙하면서 탑승자들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사고 후 탑승자들을 병원으로 옮겨 신체 상태를 확인한 결과, 일부가 찰과상을 입었고 심각한 부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터키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는 열기구가 통제 불능 상태로 착륙해 지상의 차량과 부딪혔다면서, 이 사고로 파묵칼레 열기구 투어가 일시 중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파묵칼레에서는 지난해 패러글라이딩 체험을 하던 한국인 20대 관광객이 추락해 숨지기도 했습니다.

또 유명 관광지인 카파도키아에서는 2017년 3월, 열기구가 강풍 속에 비상 착륙을 시도하는 과정에 충격으로 한국인 관광객을 포함해 5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터키 파묵칼레서 또 한국 관광객 사고…“열기구 착륙중 경상”
    • 입력 2019-04-16 21:01:26
    • 수정2019-04-16 21:10:29
    국제
한국인 관광객이 터키에서 열기구 체험 중 또 사고를 당했습니다.

터키 데니즐리 주 경찰은 지난 14일 중서부 관광지 파묵칼레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열기구가 불안정한 기류 속에 거칠게 착륙하면서 탑승자들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사고 후 탑승자들을 병원으로 옮겨 신체 상태를 확인한 결과, 일부가 찰과상을 입었고 심각한 부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터키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는 열기구가 통제 불능 상태로 착륙해 지상의 차량과 부딪혔다면서, 이 사고로 파묵칼레 열기구 투어가 일시 중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파묵칼레에서는 지난해 패러글라이딩 체험을 하던 한국인 20대 관광객이 추락해 숨지기도 했습니다.

또 유명 관광지인 카파도키아에서는 2017년 3월, 열기구가 강풍 속에 비상 착륙을 시도하는 과정에 충격으로 한국인 관광객을 포함해 5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