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고랜드 제2알펜시아 될까 걱정?
입력 2019.04.16 (21:51) 수정 2019.04.16 (22:55)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춘천 레고랜드 사업에
도민들의 관심이 높은 이유는
강원도가 져야 할 재정 부담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투입된 사업비만
벌써 천억 원이 넘는데,
전부 은행 대출이어서
이자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심재남 기잡니다.

[리포트]

강원도는 2013년
레고랜드 개발사인 멀린과
본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강원도가
멀린의 손해 발생에 대한
1차 배상 책임을
지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멀린 그리고 도 출자사인
LL개발과 맺은
총괄 개발 협약에도
강원도가 계획에 따른 출자와
대출 주선을 통한 재원을
조달하도록 돼있습니다.

대출 자금은 둘째치고
당장 이자가 더 큰 부담입니다.

토지구입비 등으로
지난해 10월 말까지
투입된 돈이 천 230억 원입니다.

모두 빚입니다.

여기에, 총괄 개발 협약 이후
대출금으로 2백억 원을 추가 집행했습니다.

앞으로 인하 조정된
3.7%의 이자를 적용해도
1년 이자가 52억9천만 원 달합니다.

지출이 예정된
6백억 원을 합하면
이자는 더욱 늘어납니다.

오동철(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운영위원장)
"강원도가 책임질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에 그렇죠. LL 개발(지금의 강원중도개발공사)이라는 데가 민간회사로 있다고 하지만, 이 모든 책임은 강원도가 질 수밖에 없게 돼 있는 거예요."


강원도는 레고랜드 주변의
부지 매각을 통해
자금을 확보한다는 입장입니다.

전홍진(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3월 20일 강원도의회 도정질문 당시
"토지매각금액이 3천90억 원 되는데요. 일괄 매각됐을 때요. 저희가 공사 기간 중에 전액 매각을 할 목표로 하고 있고요."

LL개발이 전신인
강원중도개발공사는
사업이 곧 정상궤도에 오를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뉴스 심재남입니다.
  • 레고랜드 제2알펜시아 될까 걱정?
    • 입력 2019-04-16 21:51:26
    • 수정2019-04-16 22:55:30
    뉴스9(원주)
[앵커멘트]
춘천 레고랜드 사업에
도민들의 관심이 높은 이유는
강원도가 져야 할 재정 부담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투입된 사업비만
벌써 천억 원이 넘는데,
전부 은행 대출이어서
이자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심재남 기잡니다.

[리포트]

강원도는 2013년
레고랜드 개발사인 멀린과
본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강원도가
멀린의 손해 발생에 대한
1차 배상 책임을
지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멀린 그리고 도 출자사인
LL개발과 맺은
총괄 개발 협약에도
강원도가 계획에 따른 출자와
대출 주선을 통한 재원을
조달하도록 돼있습니다.

대출 자금은 둘째치고
당장 이자가 더 큰 부담입니다.

토지구입비 등으로
지난해 10월 말까지
투입된 돈이 천 230억 원입니다.

모두 빚입니다.

여기에, 총괄 개발 협약 이후
대출금으로 2백억 원을 추가 집행했습니다.

앞으로 인하 조정된
3.7%의 이자를 적용해도
1년 이자가 52억9천만 원 달합니다.

지출이 예정된
6백억 원을 합하면
이자는 더욱 늘어납니다.

오동철(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운영위원장)
"강원도가 책임질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에 그렇죠. LL 개발(지금의 강원중도개발공사)이라는 데가 민간회사로 있다고 하지만, 이 모든 책임은 강원도가 질 수밖에 없게 돼 있는 거예요."


강원도는 레고랜드 주변의
부지 매각을 통해
자금을 확보한다는 입장입니다.

전홍진(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3월 20일 강원도의회 도정질문 당시
"토지매각금액이 3천90억 원 되는데요. 일괄 매각됐을 때요. 저희가 공사 기간 중에 전액 매각을 할 목표로 하고 있고요."

LL개발이 전신인
강원중도개발공사는
사업이 곧 정상궤도에 오를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뉴스 심재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