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립공간 속속 입주..."조립건물 원해"
입력 2019.04.16 (21:55) 수정 2019.04.17 (00:12)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 산불 이후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에 대한
각계 지원이 이어지면서,
독립 공간으로 옮기는 이재민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재민의 절반 정도는
집 가까운 곳에 조립건물 등
임시거주시설을 마련해 주길
원하고 있습니다.

정창환 기잡니다.

[리포트]
강릉시 한 시멘트 제조업체의
직원용 아파틉니다.

새롭게 수리된 아파트에
이재민들이 입주를 시작했습니다.

50제곱미터 정도 공간이지만,
실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을
모두 새로 갖췄습니다.

산불로 이재민이 속출하자,
해당 업체가 빈 아파트 30여 채를
제공하겠다고 나섰고,
강릉시가 내부 수리를 맡았습니다.

윤분자/입주 이재민 [인터뷰]
"지금 보니까 그런대로 살 것 같아요. 여러모로 그렇죠. 괜찮아요. 신경 많이 쓰셨네요."

이번 강원도 산불이 난 뒤
공공기관 연수원과 리조트 등이 앞다퉈,
보유 객실을 임시거주시설로 내놨습니다.

가구별로 독립 공간을 제공해,
대규모 합숙 대피소의 불편함을
덜어주기 위해섭니다.

이재민들도 속속 입주하면서,
독립 공간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 가구는
전체의 57%인 318가구에 이릅니다.

독립공간으로 옮긴 이재민들이 이 곳에 오래 머물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당수 이재민이 하루빨리 집 근처로 가기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농촌지역 이재민이 많은데,
앞으로 농사일 등을 하려면,
지금 임시거주시설은 멀어서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행정안전부 조사에서도
전체 산불 이재민의 절반 정도가
주택 복구 전 대체 거주지로
집 근처에 조립식 건물 설치를
원했습니다.

최강석/강릉시 복지행정과장[인터뷰]
"이재민을 상대로 수요 조사를 하니까, 많은 사람들이 이동식 주택을 원해서,
한달 보름 안에 이동식 주택을 설치해서 입주시키도록 하겠습니다."

산불 이재민들은
편리한 독립공간 생활에 만족하면서도
생업 등 일상 생활로 복귀하기 위해
예전에 살던 곳으로
하루빨리 돌아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끝)
  • 독립공간 속속 입주..."조립건물 원해"
    • 입력 2019-04-16 21:55:28
    • 수정2019-04-17 00:12:47
    뉴스9(춘천)
[앵커멘트]
강원도 산불 이후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에 대한
각계 지원이 이어지면서,
독립 공간으로 옮기는 이재민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재민의 절반 정도는
집 가까운 곳에 조립건물 등
임시거주시설을 마련해 주길
원하고 있습니다.

정창환 기잡니다.

[리포트]
강릉시 한 시멘트 제조업체의
직원용 아파틉니다.

새롭게 수리된 아파트에
이재민들이 입주를 시작했습니다.

50제곱미터 정도 공간이지만,
실생활에 필요한 물품들을
모두 새로 갖췄습니다.

산불로 이재민이 속출하자,
해당 업체가 빈 아파트 30여 채를
제공하겠다고 나섰고,
강릉시가 내부 수리를 맡았습니다.

윤분자/입주 이재민 [인터뷰]
"지금 보니까 그런대로 살 것 같아요. 여러모로 그렇죠. 괜찮아요. 신경 많이 쓰셨네요."

이번 강원도 산불이 난 뒤
공공기관 연수원과 리조트 등이 앞다퉈,
보유 객실을 임시거주시설로 내놨습니다.

가구별로 독립 공간을 제공해,
대규모 합숙 대피소의 불편함을
덜어주기 위해섭니다.

이재민들도 속속 입주하면서,
독립 공간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 가구는
전체의 57%인 318가구에 이릅니다.

독립공간으로 옮긴 이재민들이 이 곳에 오래 머물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당수 이재민이 하루빨리 집 근처로 가기를 원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농촌지역 이재민이 많은데,
앞으로 농사일 등을 하려면,
지금 임시거주시설은 멀어서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행정안전부 조사에서도
전체 산불 이재민의 절반 정도가
주택 복구 전 대체 거주지로
집 근처에 조립식 건물 설치를
원했습니다.

최강석/강릉시 복지행정과장[인터뷰]
"이재민을 상대로 수요 조사를 하니까, 많은 사람들이 이동식 주택을 원해서,
한달 보름 안에 이동식 주택을 설치해서 입주시키도록 하겠습니다."

산불 이재민들은
편리한 독립공간 생활에 만족하면서도
생업 등 일상 생활로 복귀하기 위해
예전에 살던 곳으로
하루빨리 돌아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