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VR 조작 의혹"…진실 규명 '핵심'
입력 2019.04.16 (22:30) 수정 2019.04.17 (01:5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위원회에서 세월호의 영상녹화 기록 장치인 DVR이 통째 조작됐을 가능성을 폭로했습니다.



 
 

   세월호 침몰과 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숨졌는지 원인을 밝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자료인데 아직 수사는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세월호 참사 특별위원회의 세월호 CCTV의 저장장치, 



 
 

DVR의 조작 가능성 제기는 그 자체가 충격이었습니다.



 
 

   지난해 8월 세월호 선조위가 내인설과 함께 외력설을 의미하는 열린안을 세월호의



 
 

사고 원인으로 함께 제기해 불명확했는데 DVR이 진실에 다가서는 새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기대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제기된 의혹은 DVR 잠금상태와 고무 손잡이의 불일치 등



 
 

검찰에 제출된 DVR과 해군이 수거한 영상속 DVR이 달라 누군가 바꿔치기 했다는 것입니다.
 



 
 

<장완익/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장>



 
 

"추가 조사 단계고 추가조사에서 충분하게 저희가 범죄 혐의가 있다면 고발할 것이고 수사 요청할 것이고 아직 준비를 하는 단계라고 할 것입니다."



 
 


 세월호 특조위는 DVR 영상이 조작됐다면 권력 기관에 의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내부 고발자의 제보에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자회견 이후 2주 가량이 지났는데 아직 이렇다할 진척 상황은 전해지지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특조위에 수사권이 없어 진실을 규명하는데 한계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장훈/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저희가 특별한 조직을 만들어 달라는게 아니고 기존의 검찰조직에서 이걸 전담할 수 있는 전담기구를 만들어 달라는 거예요" 



 
 

  
 세월호 유가족들은 또한 당국이 서둘러 수사에 착수해 DVR 조작 의혹과 관련해  



 
 

혹시 있을지 모를 증거 인멸 시도 등을 차단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NEWS 김광진 입니다.


  • "DVR 조작 의혹"…진실 규명 '핵심'
    • 입력 2019-04-16 22:30:10
    • 수정2019-04-17 01:54:44
    뉴스9(광주)

[앵커멘트]



 
 

   최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위원회에서 세월호의 영상녹화 기록 장치인 DVR이 통째 조작됐을 가능성을 폭로했습니다.



 
 

   세월호 침몰과 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숨졌는지 원인을 밝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자료인데 아직 수사는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세월호 참사 특별위원회의 세월호 CCTV의 저장장치, 



 
 

DVR의 조작 가능성 제기는 그 자체가 충격이었습니다.



 
 

   지난해 8월 세월호 선조위가 내인설과 함께 외력설을 의미하는 열린안을 세월호의



 
 

사고 원인으로 함께 제기해 불명확했는데 DVR이 진실에 다가서는 새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기대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제기된 의혹은 DVR 잠금상태와 고무 손잡이의 불일치 등



 
 

검찰에 제출된 DVR과 해군이 수거한 영상속 DVR이 달라 누군가 바꿔치기 했다는 것입니다.
 



 
 

<장완익/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장>



 
 

"추가 조사 단계고 추가조사에서 충분하게 저희가 범죄 혐의가 있다면 고발할 것이고 수사 요청할 것이고 아직 준비를 하는 단계라고 할 것입니다."



 
 


 세월호 특조위는 DVR 영상이 조작됐다면 권력 기관에 의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내부 고발자의 제보에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자회견 이후 2주 가량이 지났는데 아직 이렇다할 진척 상황은 전해지지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특조위에 수사권이 없어 진실을 규명하는데 한계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장훈/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저희가 특별한 조직을 만들어 달라는게 아니고 기존의 검찰조직에서 이걸 전담할 수 있는 전담기구를 만들어 달라는 거예요" 



 
 

  
 세월호 유가족들은 또한 당국이 서둘러 수사에 착수해 DVR 조작 의혹과 관련해  



 
 

혹시 있을지 모를 증거 인멸 시도 등을 차단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NEWS 김광진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