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날의 아픔 '여전'...동거차도의 '눈물'
입력 2019.04.16 (22:31) 수정 2019.04.17 (01:5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5년 전 참사 당시... 





 
 

  세월호 침몰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섬인 





 
 

동거차도 주민들은 





 
 

생계를 접고 구조작업에 나섰는데요...





 
 

 





 
 

  제대로 된 보상과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여전히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날의 아픔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는 





 
 

동거차도 주민들을 





 
 

이영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팽목항에서 뱃길로 한 시간...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섬 동거차도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5년 전 그날도...





 
 

 





 
 

  주민들은





 
 

이렇게 한데 모여  





 
 

수확기를 맞은





 
 

미역을 뭍으로 옮기고 





 
 

말리는 작업을 하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녹취] 미역 작업 주민





 
 

"이렇게 미역을 널고 있는데, 시작한 지   





 
 

이틀, 사흘째 널고 있는데 세월호가 넘어져서 다른 일 못하고 다 거기(현장)로 갔죠 "





 
 

 





 
 

  이미 기운 세월호를 보고 정신없이 





 
 

바다에 떠 있는 사람들을 구조했지만,





 
 

 





 
 

  더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은





 
 

숱한 불면의 밤으로 이어졌습니다. 





 
 

 





 
 

[녹취] 주민 





 
 

"얼마나 운 줄 알아요? 내 아까운 새끼들 





 
 

어쩔까 하고 얼마나 운 줄 알아요?





 
 

늙은 우리들이 죽으면 죽어야지 





 
 

어린아이들이 죽었다는게...





 
 

그 심정이 어떻겠어요"





 
 

 





 
 

 





 
 

  여학생의 시신을 직접 수습한 어민은 





 
 

해마다 4월이면 그때의





 
 

기억과 고통이 더욱 또렷해집니다.  





 
 

 





 
 

  당시 외상후스트레스 장애 등으로 





 
 

큰 고통을 받았지만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녹취]여학생 시신 수습 어민 





 
 

"(치료) 한번 받았어요. 한 번 





 
 

 오라고 하니까 가서 약먹고 





 
 

 이것 저것했는데 그 뒤로는 약 좀





 
 

 보내주라고 전화를 했더니 





 
 

 돈을 보내야 약을 보내 준다는거예요" 





 
 

 





 
 

 





 
 

  생계는 막막해졌습니다.  





 
 

 





 
 

  세월호 침몰과





 
 

인양과정에서 발생한 





 
 

시커먼 기름띠에 





 
 

어장이 황폐화됐지만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마을 주민 





 
 

 "속으로만 끙끙 앓고 있죠..." 





 
 

 





 
 

  결국, 남은 건 빚더미 뿐 입니다. 





 
 

 





 
 

 [녹취] 마을 주민 





 
 

"(외국인들) 월급은 나가죠





 
 

벌이는 없죠. 별 수 없죠 





 
 

수협에서 빚내서 막아야죠... 





 
 

먹고는 살아야하고, 들어가는 돈은 있고" 





 
 

 





 
 

  가장 가까운 곳에서 





 
 

참사를 마주하고 





 
 

여전히 고통 속에 살아가는 





 
 

동거차도 주민들...





 
 

 





 
 

 '4월의 봄'에만 반짝이는





 
 

세상의 관심이





 
 

더욱 힘들게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녹취] 마을 주민





 
 

 "안 겪어본 사람은 몰라요..."





 
 

 





 
 

  KBS뉴스 이영화입니다.  


  • 그날의 아픔 '여전'...동거차도의 '눈물'
    • 입력 2019-04-16 22:31:23
    • 수정2019-04-17 01:54:25
    뉴스9(광주)

5년 전 참사 당시... 





 
 

  세월호 침몰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섬인 





 
 

동거차도 주민들은 





 
 

생계를 접고 구조작업에 나섰는데요...





 
 

 





 
 

  제대로 된 보상과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여전히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날의 아픔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는 





 
 

동거차도 주민들을 





 
 

이영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팽목항에서 뱃길로 한 시간...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섬 동거차도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5년 전 그날도...





 
 

 





 
 

  주민들은





 
 

이렇게 한데 모여  





 
 

수확기를 맞은





 
 

미역을 뭍으로 옮기고 





 
 

말리는 작업을 하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녹취] 미역 작업 주민





 
 

"이렇게 미역을 널고 있는데, 시작한 지   





 
 

이틀, 사흘째 널고 있는데 세월호가 넘어져서 다른 일 못하고 다 거기(현장)로 갔죠 "





 
 

 





 
 

  이미 기운 세월호를 보고 정신없이 





 
 

바다에 떠 있는 사람들을 구조했지만,





 
 

 





 
 

  더 구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은





 
 

숱한 불면의 밤으로 이어졌습니다. 





 
 

 





 
 

[녹취] 주민 





 
 

"얼마나 운 줄 알아요? 내 아까운 새끼들 





 
 

어쩔까 하고 얼마나 운 줄 알아요?





 
 

늙은 우리들이 죽으면 죽어야지 





 
 

어린아이들이 죽었다는게...





 
 

그 심정이 어떻겠어요"





 
 

 





 
 

 





 
 

  여학생의 시신을 직접 수습한 어민은 





 
 

해마다 4월이면 그때의





 
 

기억과 고통이 더욱 또렷해집니다.  





 
 

 





 
 

  당시 외상후스트레스 장애 등으로 





 
 

큰 고통을 받았지만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녹취]여학생 시신 수습 어민 





 
 

"(치료) 한번 받았어요. 한 번 





 
 

 오라고 하니까 가서 약먹고 





 
 

 이것 저것했는데 그 뒤로는 약 좀





 
 

 보내주라고 전화를 했더니 





 
 

 돈을 보내야 약을 보내 준다는거예요" 





 
 

 





 
 

 





 
 

  생계는 막막해졌습니다.  





 
 

 





 
 

  세월호 침몰과





 
 

인양과정에서 발생한 





 
 

시커먼 기름띠에 





 
 

어장이 황폐화됐지만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마을 주민 





 
 

 "속으로만 끙끙 앓고 있죠..." 





 
 

 





 
 

  결국, 남은 건 빚더미 뿐 입니다. 





 
 

 





 
 

 [녹취] 마을 주민 





 
 

"(외국인들) 월급은 나가죠





 
 

벌이는 없죠. 별 수 없죠 





 
 

수협에서 빚내서 막아야죠... 





 
 

먹고는 살아야하고, 들어가는 돈은 있고" 





 
 

 





 
 

  가장 가까운 곳에서 





 
 

참사를 마주하고 





 
 

여전히 고통 속에 살아가는 





 
 

동거차도 주민들...





 
 

 





 
 

 '4월의 봄'에만 반짝이는





 
 

세상의 관심이





 
 

더욱 힘들게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녹취] 마을 주민





 
 

 "안 겪어본 사람은 몰라요..."





 
 

 





 
 

  KBS뉴스 이영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