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논란 속 LNG발전소 다시 원점으로
입력 2019.04.16 (18:30) 수정 2019.04.17 (09:3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전에
대규모 LNG 발전소를
조성하려던 사업이
원점에서 재검토됩니다.

환경 오염 문제 등을 들며
거세게 반대한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영향이 컸습니다.

보도에 조정아 기잡니다.

[리포트]

대전 평촌산업단지 내
대규모 LNG 발전소 조성 사업이
한 달여 간의 진통 끝에
원점으로 돌아왔습니다.

대전시는 발전소 건설 기간,
연 8만 5천 명 일자리 창출과

수백 억 원의 세수 증대 등
발전소 유치 효과를 홍보하며
야심차게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와 인근 주민의
거센 반대를 뚫지 못했습니다.

대기오염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지 못한 데다,

제대로 된
주민 설명회나 동의 절차 없이
사업을 추진한게 주된 이윱니다.

[인터뷰]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대규모사업 같은 경우는 주민들의 의사를 먼저 청취해야 이런 착오가 생기지 않거든요. 그런 과정들이 없었던거죠. 소통과 수기과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었는데 그런 걸 간과한 게 아닌가..."

이에 따라
대전시가 한국서부발전과
대전도시공사와 체결했던 업무협약도
불투명하게 됐습니다.

대전시는 해당 협약은
단순히 의사표시용 발표였을 뿐,

LNG 발전소 추진 계획은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대전시 관계자(음성변조)/
"평촌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건 유효하죠, 그런데 서부발전이 들어온다는 부분은 다시 한 번 시장님께서 살펴보신다고 했으니까 어떻게 살펴볼지에 대해서는 아직 나온 게 없기 때문에.."

면밀한 사전 검토와 소통 없이
대형사업을 졸속 추진했다
행정력만 낭비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논란 속 LNG발전소 다시 원점으로
    • 입력 2019-04-17 01:11:54
    • 수정2019-04-17 09:30:42
    뉴스9(대전)
[앵커멘트]

대전에
대규모 LNG 발전소를
조성하려던 사업이
원점에서 재검토됩니다.

환경 오염 문제 등을 들며
거세게 반대한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영향이 컸습니다.

보도에 조정아 기잡니다.

[리포트]

대전 평촌산업단지 내
대규모 LNG 발전소 조성 사업이
한 달여 간의 진통 끝에
원점으로 돌아왔습니다.

대전시는 발전소 건설 기간,
연 8만 5천 명 일자리 창출과

수백 억 원의 세수 증대 등
발전소 유치 효과를 홍보하며
야심차게 사업을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와 인근 주민의
거센 반대를 뚫지 못했습니다.

대기오염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지 못한 데다,

제대로 된
주민 설명회나 동의 절차 없이
사업을 추진한게 주된 이윱니다.

[인터뷰]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대규모사업 같은 경우는 주민들의 의사를 먼저 청취해야 이런 착오가 생기지 않거든요. 그런 과정들이 없었던거죠. 소통과 수기과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었는데 그런 걸 간과한 게 아닌가..."

이에 따라
대전시가 한국서부발전과
대전도시공사와 체결했던 업무협약도
불투명하게 됐습니다.

대전시는 해당 협약은
단순히 의사표시용 발표였을 뿐,

LNG 발전소 추진 계획은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대전시 관계자(음성변조)/
"평촌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건 유효하죠, 그런데 서부발전이 들어온다는 부분은 다시 한 번 시장님께서 살펴보신다고 했으니까 어떻게 살펴볼지에 대해서는 아직 나온 게 없기 때문에.."

면밀한 사전 검토와 소통 없이
대형사업을 졸속 추진했다
행정력만 낭비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