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기관 임원급여 상한 조례 거부는 혁신 외면 "
입력 2019.04.16 (13:50) 수정 2019.04.17 (10:15) 뉴스9(부산)
  최근 부산시가 산하 기관 임원 급여에 상한선을 두는 조례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부산경실련이 입장문을 내고 "공공기관 혁신과 공익성 증대를 바라는 시민 바람과 동떨어진 처사"라고 밝혔습니다.

  부산경실련은 부산의 공공기관 대부분이 만성적인 적자인 상황에서, 기관장과 임원 연봉이 전국에서 최고 수준으로 너무 높다고 지적하고, 공공기관 경영과 자율권 침해 등을 이유로 조례 재의결을 요구하는 것은 경영혁신을 강조하는 오거돈 시장 주장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공공기관 임금시스템을 체계적으로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공공기관 임원급여 상한 조례 거부는 혁신 외면 "
    • 입력 2019-04-17 09:51:07
    • 수정2019-04-17 10:15:06
    뉴스9(부산)
  최근 부산시가 산하 기관 임원 급여에 상한선을 두는 조례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부산경실련이 입장문을 내고 "공공기관 혁신과 공익성 증대를 바라는 시민 바람과 동떨어진 처사"라고 밝혔습니다.

  부산경실련은 부산의 공공기관 대부분이 만성적인 적자인 상황에서, 기관장과 임원 연봉이 전국에서 최고 수준으로 너무 높다고 지적하고, 공공기관 경영과 자율권 침해 등을 이유로 조례 재의결을 요구하는 것은 경영혁신을 강조하는 오거돈 시장 주장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공공기관 임금시스템을 체계적으로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