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참사 5주기
홍준표 “세월호 발언이 윤리위 회부감이면 ‘위장평화’ 발언도 회부감”
입력 2019.04.18 (08:56) 수정 2019.04.18 (09:00)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차명진, 정진석 두 분의 세월호 관련 발언이 윤리위 회부감이라면 작년 지방선거 앞두고 제가 한 위장평화 발언도 윤리위 회부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오늘(18일) 오전 페이스북에 최근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이 세월호 관련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징계 논의가 예정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500여 명의 억울한 사망자를 낸 삼풍백화점 사건과 190여 명의 억울한 사망자를 낸 서해페리호 사건도 정치적으로 이용된 적이 없었다"며 "잘못된 시류에 영합하는 것은 지도자의 자세가 아닙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홍 전 대표는 어제 당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에서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발언한 황교안 대표를 겨냥한 듯 "현재의 잘못된 시류에 핍박을 받더라도 바른 길을 가는 것이 지도자"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내일 회의를 열고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할지 여부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앞서 경기 부천시 소사구 당협위원장인 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쏟아낸 뒤 삭제했습니다.

정 의원도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다"라고 글을 게시했다 삭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세월호 발언이 윤리위 회부감이면 ‘위장평화’ 발언도 회부감”
    • 입력 2019-04-18 08:56:30
    • 수정2019-04-18 09:00:16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차명진, 정진석 두 분의 세월호 관련 발언이 윤리위 회부감이라면 작년 지방선거 앞두고 제가 한 위장평화 발언도 윤리위 회부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오늘(18일) 오전 페이스북에 최근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이 세월호 관련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징계 논의가 예정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500여 명의 억울한 사망자를 낸 삼풍백화점 사건과 190여 명의 억울한 사망자를 낸 서해페리호 사건도 정치적으로 이용된 적이 없었다"며 "잘못된 시류에 영합하는 것은 지도자의 자세가 아닙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홍 전 대표는 어제 당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에서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발언한 황교안 대표를 겨냥한 듯 "현재의 잘못된 시류에 핍박을 받더라도 바른 길을 가는 것이 지도자"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내일 회의를 열고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할지 여부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앞서 경기 부천시 소사구 당협위원장인 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쏟아낸 뒤 삭제했습니다.

정 의원도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다"라고 글을 게시했다 삭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