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방대행 “北 시험 있었지만 탄도 무기와 관련 안돼”
입력 2019.04.19 (05:12) 수정 2019.07.09 (00:50) 국제
미국 국방부가 18일(현지시간) 북한의 신형 전술 유도무기 사격시험 보도와 관련, 시험이 있었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하면서 탄도 무기와 관련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이 무기 시험을 했다면서, 북한의 이번 시험이 미국의 군사 작전상 변화를 촉발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는 점을 들어 "그 자체로 하나의 표현일 것"이라면서도 "다른 메시지들과 합해서 보면 많은 다른 결론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습니다.

그는 또한 "우리가 확보한 정보들을 살펴본 뒤 (북한이 보내려는 게) 진짜 어떤 메시지인지에 대해 종합해봐야 할 것"이라며 "많은 것들을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판단을 서둘러서 하지는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AP통신은 이번 사격시험과 관련, "미 당국자가 북한의 사격시험 보도를 공식 확인한 것은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 유도무기의 사격시험을 지도하고 국방과학기술의 최첨단화 등을 위한 목표를 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전날 밤 신형 전술 유도무기의 사격시험 관련 뉴스에 "보도를 인지하고 있으며 추가로 언급할 것은 없다"고만 했다고 미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 美 국방대행 “北 시험 있었지만 탄도 무기와 관련 안돼”
    • 입력 2019-04-19 05:12:52
    • 수정2019-07-09 00:50:52
    국제
미국 국방부가 18일(현지시간) 북한의 신형 전술 유도무기 사격시험 보도와 관련, 시험이 있었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하면서 탄도 무기와 관련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이날 기자들에게 북한이 무기 시험을 했다면서, 북한의 이번 시험이 미국의 군사 작전상 변화를 촉발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는 점을 들어 "그 자체로 하나의 표현일 것"이라면서도 "다른 메시지들과 합해서 보면 많은 다른 결론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습니다.

그는 또한 "우리가 확보한 정보들을 살펴본 뒤 (북한이 보내려는 게) 진짜 어떤 메시지인지에 대해 종합해봐야 할 것"이라며 "많은 것들을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판단을 서둘러서 하지는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AP통신은 이번 사격시험과 관련, "미 당국자가 북한의 사격시험 보도를 공식 확인한 것은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전술 유도무기의 사격시험을 지도하고 국방과학기술의 최첨단화 등을 위한 목표를 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전날 밤 신형 전술 유도무기의 사격시험 관련 뉴스에 "보도를 인지하고 있으며 추가로 언급할 것은 없다"고만 했다고 미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