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처리 무산…‘제3지대론’ 놓고 격론
입력 2019.04.19 (06:23) 수정 2019.04.19 (08: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3 보궐선거 이후 지도부 책임론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선거제 패스트트랙 지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어제 의원 총회를 열었습니다.

4시간 가까이 진행된 의총에선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했고, 오히려 '제3지대론'을 놓고 격론이 오가면서 갈등만 더 드러나게 됐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제 패스트트랙 처리를 놓고 세 번째 소집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의총장 앞에선 손학규 대표에 찌질하다는 발언으로 당원권이 1년 정지된 이언주 의원의 출입을 놓고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언주/바른미래당 의원 : "이러려고 당원권 정지했어? 이러려고 당원권 정지했냐고!"]

의총장 내에서는 언론 공개를 놓고부터 삐걱거렸습니다.

[지상욱/바른미래당 의원 : "공개적으로 질의하고 싶은 거에 대해 질의를 하고 토론 내용을 시작했으면 좋겠어요."]

비공개 전환 뒤엔 민주평화당과 당 대 당 합당 등 이른바 '제3지대론'을 놓고 격론이 오갔습니다.

[박주선/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 "제3지대에서 빅텐트를 쳐가지고 빅텐트 안에 민주평화당 수용 못할 이유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 "민주평화당과 합쳐서 뭐 호남에서의 선거만 생각하겠다. 그런 생각으로 당이 살아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손 대표에 대한 공개 사퇴 요구도 거듭 나왔습니다.

당초 의원총회 목적이던 패스트트랙 표결 문제는 바른정당계 반발로 무산됐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공수처 합의안 등을 부인했다는 소식이 의총 도중 전해져, 반발을 키웠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최종 합의된 내용 자체가 상대 당에서 번복하는 문제가 나왔기 때문에 합의된 안을 전제로 해서 더 이상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바른미래당으로서는 당내 갈등을 공개적으로 증폭시킨 셈이고, 선거법 패스트트랙 문제는 불발 가능성이 더 커진 셈이 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처리 무산…‘제3지대론’ 놓고 격론
    • 입력 2019-04-19 06:24:26
    • 수정2019-04-19 08:15:17
    뉴스광장 1부
[앵커]

4·3 보궐선거 이후 지도부 책임론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선거제 패스트트랙 지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어제 의원 총회를 열었습니다.

4시간 가까이 진행된 의총에선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했고, 오히려 '제3지대론'을 놓고 격론이 오가면서 갈등만 더 드러나게 됐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거제 패스트트랙 처리를 놓고 세 번째 소집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의총장 앞에선 손학규 대표에 찌질하다는 발언으로 당원권이 1년 정지된 이언주 의원의 출입을 놓고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언주/바른미래당 의원 : "이러려고 당원권 정지했어? 이러려고 당원권 정지했냐고!"]

의총장 내에서는 언론 공개를 놓고부터 삐걱거렸습니다.

[지상욱/바른미래당 의원 : "공개적으로 질의하고 싶은 거에 대해 질의를 하고 토론 내용을 시작했으면 좋겠어요."]

비공개 전환 뒤엔 민주평화당과 당 대 당 합당 등 이른바 '제3지대론'을 놓고 격론이 오갔습니다.

[박주선/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 "제3지대에서 빅텐트를 쳐가지고 빅텐트 안에 민주평화당 수용 못할 이유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 "민주평화당과 합쳐서 뭐 호남에서의 선거만 생각하겠다. 그런 생각으로 당이 살아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손 대표에 대한 공개 사퇴 요구도 거듭 나왔습니다.

당초 의원총회 목적이던 패스트트랙 표결 문제는 바른정당계 반발로 무산됐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공수처 합의안 등을 부인했다는 소식이 의총 도중 전해져, 반발을 키웠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최종 합의된 내용 자체가 상대 당에서 번복하는 문제가 나왔기 때문에 합의된 안을 전제로 해서 더 이상 논의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바른미래당으로서는 당내 갈등을 공개적으로 증폭시킨 셈이고, 선거법 패스트트랙 문제는 불발 가능성이 더 커진 셈이 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