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화물용 엘리베이터 속 ‘미니 박물관’
입력 2019.04.19 (10:53) 수정 2019.04.19 (11:0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뉴욕의 한 좁은 거리에 아무 표시도 없는 문을 열면, 작은 박물관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버려진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개조해 만들었다는 '미니 박물관'인데요.

3.3 제곱미터 남짓 되는 공간에 전시 물품이 빼곡합니다.

'세계의 치약들', '이민 갈 때 챙겨야 할 개인 물품' '각국의 식사 영수증' 등 작품의 제목은 호기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합니다.

큐레이터는 이 틈새 박물관에 관객이 비밀스레 찾아오듯, 보이도록 디자인된 공간이 아니라 구석구석 사소한 곳에서 영감을 얻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 [지구촌 Talk] 화물용 엘리베이터 속 ‘미니 박물관’
    • 입력 2019-04-19 11:00:07
    • 수정2019-04-19 11:05:05
    지구촌뉴스
뉴욕의 한 좁은 거리에 아무 표시도 없는 문을 열면, 작은 박물관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버려진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개조해 만들었다는 '미니 박물관'인데요.

3.3 제곱미터 남짓 되는 공간에 전시 물품이 빼곡합니다.

'세계의 치약들', '이민 갈 때 챙겨야 할 개인 물품' '각국의 식사 영수증' 등 작품의 제목은 호기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합니다.

큐레이터는 이 틈새 박물관에 관객이 비밀스레 찾아오듯, 보이도록 디자인된 공간이 아니라 구석구석 사소한 곳에서 영감을 얻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