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시 북동쪽 54km 지진 발생, 긴박했던 순간
입력 2019.04.19 (17:01) 수정 2019.04.19 (17:3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 동해안 해역에서 올들어 최대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달 초 산불을 겪었던 강원 동해안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습니다.

급박한 지진 발생 당시 모습을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강원도 강릉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텅 비어있던 복도에 아이들이 하나둘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수백 명의 학생들이 순식간에 뛰어 나와 운동장으로 모여듭니다.

조용하던 학교가 아수라장이 된 겁니다.

비슷한 시각, 강릉 경포해변 인근에 설치된 CCTV도 위아래로 요동칩니다.

인근의 야산에는 수천 그루의 나무가 쉴 새 없이 흔들립니다.

오늘 오전 11시 16분쯤 강원도 동해시 부근 해역에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원 동해안 곳곳에서 흔들림이 감지된 겁니다.

이번 지진의 진앙지는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입니다.

발생 깊이는 32킬로미터로 추정됩니다.

올 들어 최대 규모의 지진에 방송국에도 건물과 바닥이 흔들렸다는 강원 동해안 시민들의 제보가 잇따랐습니다.

강원소방본부에만 오늘 하루 백여 건이 넘는 지진 감지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또, 경기도와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인명피해나 시설물 피해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동해안 각 시군은 여진이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해안가 접근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이번과 같은 지진 발생 시 화재와 같은 2차적 피해가 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때문에 진동이 심했던 지역에서는 가스관이나 전선에 문제가 생겼는지 살펴보는 등 화재 예방에 힘써야 합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동해시 북동쪽 54km 지진 발생, 긴박했던 순간
    • 입력 2019-04-19 17:03:04
    • 수정2019-04-19 17:39:37
    뉴스 5
[앵커]

강원 동해안 해역에서 올들어 최대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달 초 산불을 겪었던 강원 동해안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습니다.

급박한 지진 발생 당시 모습을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강원도 강릉의 한 고등학교입니다.

텅 비어있던 복도에 아이들이 하나둘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수백 명의 학생들이 순식간에 뛰어 나와 운동장으로 모여듭니다.

조용하던 학교가 아수라장이 된 겁니다.

비슷한 시각, 강릉 경포해변 인근에 설치된 CCTV도 위아래로 요동칩니다.

인근의 야산에는 수천 그루의 나무가 쉴 새 없이 흔들립니다.

오늘 오전 11시 16분쯤 강원도 동해시 부근 해역에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원 동해안 곳곳에서 흔들림이 감지된 겁니다.

이번 지진의 진앙지는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입니다.

발생 깊이는 32킬로미터로 추정됩니다.

올 들어 최대 규모의 지진에 방송국에도 건물과 바닥이 흔들렸다는 강원 동해안 시민들의 제보가 잇따랐습니다.

강원소방본부에만 오늘 하루 백여 건이 넘는 지진 감지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또, 경기도와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인명피해나 시설물 피해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동해안 각 시군은 여진이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해안가 접근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이번과 같은 지진 발생 시 화재와 같은 2차적 피해가 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때문에 진동이 심했던 지역에서는 가스관이나 전선에 문제가 생겼는지 살펴보는 등 화재 예방에 힘써야 합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