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리비 교비 대납' 서원대 총장 벌금 700만 원
입력 2019.04.16 (15:10) 청주
청주지방법원은
관사 관리비를 교비로 대납한 혐의로 기소된
서원대 손석민 총장에게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손 총장은
지난 2013년 3월부터 3년여 동안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관사 관리비 4천 800여만 원을
법인과 교비 회계로 대신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총장으로서 교비 회계 등을
감독해야 할 의무를 저버린 점 등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지만,
횡령금을 모두 반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 '관리비 교비 대납' 서원대 총장 벌금 700만 원
    • 입력 2019-04-19 20:25:08
    청주
청주지방법원은
관사 관리비를 교비로 대납한 혐의로 기소된
서원대 손석민 총장에게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손 총장은
지난 2013년 3월부터 3년여 동안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관사 관리비 4천 800여만 원을
법인과 교비 회계로 대신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총장으로서 교비 회계 등을
감독해야 할 의무를 저버린 점 등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지만,
횡령금을 모두 반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