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줌인] “지진 나고 30분 뒤 문자”…이번엔 또 왜?
입력 2019.04.19 (21:40) 수정 2019.04.19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뉴스줌인 시간입니다. 정윤섭 기자 나와 있습니다.

정 기자, 오늘 들여다볼 소식은 뭔가요?

[기자]

뒤 화면 보시면요,

시민들이 올린 SNS 글인데요,

지진 재난문자가 강릉시청은 17분 늦었다, 동해시청은 40분 늦었다,

이런 내용이죠?

이른바 늑장 재난문자, 이 부분을 좀 들여다보겠습니다.

[앵커]

일단, 실제로 문자가 얼마나 늦었는지 확인을 해봐야겠네요?

[기자]

네, 오늘 지진 발생 시간은 오전 11시 16분이고요.

동해시 앞바다 54킬로미터 지점이었고요.

국민재난안전포털에 있는 재난문자 발송 현황을 보면, 동해시청은 11시 54분에 보낸 걸로 나와 있는데 지진 39분 만이었고요,

강릉시청은 11시 37분, 21분 늦었습니다.

몇 분씩 차이가 있지만 시민들 말처럼 재난 문자가 늦은 거죠.

[앵커]

실제 늦었네요, 그럼 왜 늦었는지 이유는 뭔가요?

[기자]

이번 상황이 지진이란 걸 감안해야 합니다.

지진은 몇 분 몇 초 차이로 피해가 달라지잖습니까?

산불이 번지거나 태풍이 이동하는 속도와는 비교가 안 되죠.

그래서 지진에 한해서 재난문자는 기상청이 직접 해당 지진 발생과 동시에 자동으로 시민들에게 발송하도록 돼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시민들이 받은 문자는 기상청에서 보낸 게 아니잖아요?

[기자]

네, 기상청 문자는 발송이 안됐습니다.

저 기준표를 보면, 규모 4.0과 4.5 사이, 이번엔 4.3이었고요 해역, 바다의 경우엔 진앙지 반경 50킬로미터내의 주민들에게 재난문자가 보내집니다.

그런데 이번엔 동해안 육지에서 진앙지까지 54킬로미터니까 진앙지 반경 50킬로미터면 다 바다겠죠?

여기엔 사람이 살지 않으니까 문자가 발송이 안 됐다. 이게 기상청의 공식 설명입니다.

[앵커]

지진재난문자의 발송의무는 기상청에 있고, 이번지진은 재난문자의 기준이 해당되지 않는 지진이었다, 그래도 지자체는 기상청 정보를 받지 않나요? 지자체 문자는 왜 늦었나요?

[기자]

역시 지진만 해당되는데, 지자체에는 문자 발송 의무가 없었습니다.

저 기준대로 기상청 문자가 나가니까 중복된다는 이유죠

그런데도 지진이 느껴지고 신고도 많고 하니까 지자체에서 자체 판단으로 뒤늦게 보낸 건데, 그만큼 지체된거죠.

[앵커]

그러면, 기상청 문자는 기준에 따라서 안 나갔고, 지자체도 안 보냈으면, 주민들은 아예 문자를 못 받았을 수도 있는 거네요?

[기자]

그렇게 되는 거죠. 밑에서 땅이 흔들리는데 재난 문자를 받지 못하게 되는 거죠.

기상청은 앞서 기준이 지진 규모와 실제 피해를 감안해서 만든 건데,

기준을 낮추면 문자가 자주 나가서 주민들이 불편하거나, 그만큼 위험성이라든가 무뎌질 거라는 거고, 지자체는 기상청의 정보공유만 쳐다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그래도 뭔가 주민들 불안을 해소할 방안은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집니다.

[앵커]

뉴스줌인 정윤섭 기자였습니다.
  • [뉴스줌인] “지진 나고 30분 뒤 문자”…이번엔 또 왜?
    • 입력 2019-04-19 21:44:13
    • 수정2019-04-19 22:22:09
    뉴스 9
[앵커]

뉴스줌인 시간입니다. 정윤섭 기자 나와 있습니다.

정 기자, 오늘 들여다볼 소식은 뭔가요?

[기자]

뒤 화면 보시면요,

시민들이 올린 SNS 글인데요,

지진 재난문자가 강릉시청은 17분 늦었다, 동해시청은 40분 늦었다,

이런 내용이죠?

이른바 늑장 재난문자, 이 부분을 좀 들여다보겠습니다.

[앵커]

일단, 실제로 문자가 얼마나 늦었는지 확인을 해봐야겠네요?

[기자]

네, 오늘 지진 발생 시간은 오전 11시 16분이고요.

동해시 앞바다 54킬로미터 지점이었고요.

국민재난안전포털에 있는 재난문자 발송 현황을 보면, 동해시청은 11시 54분에 보낸 걸로 나와 있는데 지진 39분 만이었고요,

강릉시청은 11시 37분, 21분 늦었습니다.

몇 분씩 차이가 있지만 시민들 말처럼 재난 문자가 늦은 거죠.

[앵커]

실제 늦었네요, 그럼 왜 늦었는지 이유는 뭔가요?

[기자]

이번 상황이 지진이란 걸 감안해야 합니다.

지진은 몇 분 몇 초 차이로 피해가 달라지잖습니까?

산불이 번지거나 태풍이 이동하는 속도와는 비교가 안 되죠.

그래서 지진에 한해서 재난문자는 기상청이 직접 해당 지진 발생과 동시에 자동으로 시민들에게 발송하도록 돼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시민들이 받은 문자는 기상청에서 보낸 게 아니잖아요?

[기자]

네, 기상청 문자는 발송이 안됐습니다.

저 기준표를 보면, 규모 4.0과 4.5 사이, 이번엔 4.3이었고요 해역, 바다의 경우엔 진앙지 반경 50킬로미터내의 주민들에게 재난문자가 보내집니다.

그런데 이번엔 동해안 육지에서 진앙지까지 54킬로미터니까 진앙지 반경 50킬로미터면 다 바다겠죠?

여기엔 사람이 살지 않으니까 문자가 발송이 안 됐다. 이게 기상청의 공식 설명입니다.

[앵커]

지진재난문자의 발송의무는 기상청에 있고, 이번지진은 재난문자의 기준이 해당되지 않는 지진이었다, 그래도 지자체는 기상청 정보를 받지 않나요? 지자체 문자는 왜 늦었나요?

[기자]

역시 지진만 해당되는데, 지자체에는 문자 발송 의무가 없었습니다.

저 기준대로 기상청 문자가 나가니까 중복된다는 이유죠

그런데도 지진이 느껴지고 신고도 많고 하니까 지자체에서 자체 판단으로 뒤늦게 보낸 건데, 그만큼 지체된거죠.

[앵커]

그러면, 기상청 문자는 기준에 따라서 안 나갔고, 지자체도 안 보냈으면, 주민들은 아예 문자를 못 받았을 수도 있는 거네요?

[기자]

그렇게 되는 거죠. 밑에서 땅이 흔들리는데 재난 문자를 받지 못하게 되는 거죠.

기상청은 앞서 기준이 지진 규모와 실제 피해를 감안해서 만든 건데,

기준을 낮추면 문자가 자주 나가서 주민들이 불편하거나, 그만큼 위험성이라든가 무뎌질 거라는 거고, 지자체는 기상청의 정보공유만 쳐다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그래도 뭔가 주민들 불안을 해소할 방안은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집니다.

[앵커]

뉴스줌인 정윤섭 기자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