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바일K] 장범준 + 천사대교 + 세월호 추모음악회
입력 2019.04.19 (21:50) 수정 2019.04.20 (02:4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모바일K입니다.

이번 주 좋아요가 가장 많았던
영상입니다.

'여수밤바다'와 '벚꽃엔딩'으로
유명한 가수 장범준을 아시나요?

광주 출신의 장범준 씨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던 영상을
'플레이버튼'에 올렸는데요,

조회수 40만,
좋아요 4천5백을 넘었습니다.
노래를 들어볼까요?

장범준 씨의 영상에는
이런 댓글도 달렸는데요.

S00 "노래 잘하는 대리님이 회식자리에서 노래 부르는 것 같다"
P00 "보는 내내 입가에 미소가 남아있네요"

동네 형 같은 편안한 이미지의 가수가
부르는 따뜻한 노래가
네티즌들의 '좋아요'로 이어졌습니다.

다음은 공유가 가장 많았던
영상입니다.

최근 천사대교가 개통하면서
이 곳을 구경하려는 관광객이
몰리고 있는데요.

유튜브에서도 '천사대교' 영상이
주목받았습니다.

천사대교 건너 신안에서
즐길만한 관광지를 소개한 다큐멘터리가
조회수 14만에
공유 2천5백을 기록했습니다.

이 영상에는 자은도 분계해수욕장,
안좌도 퍼플교, 반달을 닮은 섬마을
반월도, 김환기 화백 고택 등을
소개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월호 추모 음악회
영상입니다.

이번 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목포신항과 진도 팽목항 등에서
추모의 뜻을 함께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이 함께한
추모음악회를 유튜브 라이브로 전했는데요.
함께 보실까요?

이런 댓글도 있었습니다.
J00 "경기도 분당입니다. 전국적으로 세월호 추모 행사가 열리고 있네요. 참 다행이고 너무 좋습니다. 꼭 기억하겠습니다."
또, 이 음악회에서 악기를 연주한
초등학생들도 댓글을 남겼습니다.
E00 "오늘 정말 뜻깊은 하루였던 것 같아요"

5년이 지났지만
세월호 참사를 잊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아픔이 커서 세월호를 마주하기 어렵다는
시민도 많습니다.
제대로 된 진상규명만이
세월호의 아픔을 씻는 길일 겁니다.

지금까지 모바일K였습니다.
  • [모바일K] 장범준 + 천사대교 + 세월호 추모음악회
    • 입력 2019-04-19 21:50:38
    • 수정2019-04-20 02:44:41
    뉴스9(광주)
모바일K입니다.

이번 주 좋아요가 가장 많았던
영상입니다.

'여수밤바다'와 '벚꽃엔딩'으로
유명한 가수 장범준을 아시나요?

광주 출신의 장범준 씨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던 영상을
'플레이버튼'에 올렸는데요,

조회수 40만,
좋아요 4천5백을 넘었습니다.
노래를 들어볼까요?

장범준 씨의 영상에는
이런 댓글도 달렸는데요.

S00 "노래 잘하는 대리님이 회식자리에서 노래 부르는 것 같다"
P00 "보는 내내 입가에 미소가 남아있네요"

동네 형 같은 편안한 이미지의 가수가
부르는 따뜻한 노래가
네티즌들의 '좋아요'로 이어졌습니다.

다음은 공유가 가장 많았던
영상입니다.

최근 천사대교가 개통하면서
이 곳을 구경하려는 관광객이
몰리고 있는데요.

유튜브에서도 '천사대교' 영상이
주목받았습니다.

천사대교 건너 신안에서
즐길만한 관광지를 소개한 다큐멘터리가
조회수 14만에
공유 2천5백을 기록했습니다.

이 영상에는 자은도 분계해수욕장,
안좌도 퍼플교, 반달을 닮은 섬마을
반월도, 김환기 화백 고택 등을
소개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월호 추모 음악회
영상입니다.

이번 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목포신항과 진도 팽목항 등에서
추모의 뜻을 함께한 분들이 많았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이 함께한
추모음악회를 유튜브 라이브로 전했는데요.
함께 보실까요?

이런 댓글도 있었습니다.
J00 "경기도 분당입니다. 전국적으로 세월호 추모 행사가 열리고 있네요. 참 다행이고 너무 좋습니다. 꼭 기억하겠습니다."
또, 이 음악회에서 악기를 연주한
초등학생들도 댓글을 남겼습니다.
E00 "오늘 정말 뜻깊은 하루였던 것 같아요"

5년이 지났지만
세월호 참사를 잊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아픔이 커서 세월호를 마주하기 어렵다는
시민도 많습니다.
제대로 된 진상규명만이
세월호의 아픔을 씻는 길일 겁니다.

지금까지 모바일K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